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5차핵실험]국민의당 "軍 현안보고 청취…박지원, 사전징후 파악 못한 군 지적"

최종수정 2016.09.09 15:00 기사입력 2016.09.09 14: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국민의당은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과 관련해 국방부 합동참모본부로부터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군이 북핵실험 사전 징후를 파악하지 못한 것을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정숙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5차 핵실험 관련 보고를 받았다고 공개했다. 장 대변인은 "이번 5차 핵실험은 함경북도 풍계리 일대에서 실시한 것이며 국방부는 9시30분쯤 기상청으로부터 진도 5.0이라고 보고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장 대변인은 "핵실험 성공여부는 한미가 함께 분석중"이라면서 "위력은 10kt로 지난 4차 핵실험 6kt에 비해 2배 이상 강력하다"고 전했다.
장 대변인은 "(합참은) 핵실험 이유는 북한의 정권수립기념일일인 건국절을 맞아 김정은이 체제의 건재와 강력한 통치체제를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장 대변인은 보고자리에서 "박 비대위원장이 군이 핵실험 징후를 사전에 파악 못하고 핵실험 이후 기상청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던 것을 지적했다"고 전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