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타는 청춘’ 강수지, 김국진과 빈 간이역 데이트…종착역 닮은 인생을 읊다

최종수정 2016.09.07 12:09 기사입력 2016.09.07 12:09

댓글쓰기

'불타는 청춘' 강수지 김국진 / 사진=SBS방송화면캡처

'불타는 청춘' 강수지 김국진 / 사진=SBS방송화면캡처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인생은 가다 서다 그런 다음 종착역이 있다. 거기서 누군가와 가거나 혼자가거나 한다"

강수지가 자신의 마음을 시의 한 구절처럼 표현했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강수지와 김국진이 빈 간이역에 앉아 이야기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기차역 의자에 앉은 강수지가 "정동진 갈래요? 정동진은 해가 빨리 뜨나"라고 묻자 김국진이 "해 빨리 뜨는 거 좋아하니? 내가 빨리 해 뜨게 해줄게"라고 말해 강수지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이어 김국진이 "역하고 인생하고 많이 닮았다"고 말하자 강수지는 "(인생은) 가다 서다 반복하다 결국 종착역에서 누군가와 같이 가거나 혼자 간다"고 말했다.
'불타는 청춘' 강수지 김국진 / 사진=SBS방송화면캡처

'불타는 청춘' 강수지 김국진 / 사진=SBS방송화면캡처


김국진이 간이역 행선판에 가고 싶은 곳을 써보라 하자 강수지는 둘의 이니셜을 썼다. 하지만 두 이니셜 사이에 들어갈 하트를 그리지 못해 김국진에게 부탁하자 그는 "그건 나도 못해"라고 말했다.

이어 부끄러워 못한다던 두 사람은 김국진이 하트의 반쪽, 그리고 강수지가 나머지 반쪽을 그린 뒤 도망치듯 줄행랑쳤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