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강을 읽다]추석명절 음식…'치아건강' 주의보

최종수정 2020.02.04 16:30 기사입력 2016.09.07 09:13

댓글쓰기

송평·한과·감 등을 먹은 뒤에는 치솟질 하는 게 좋아

▲추석 음식인 송편과 한과, 감 등을 먹은 뒤에는 곧바로 치솟질을 하는 게 좋다.[사진제공=유디치과]

▲추석 음식인 송편과 한과, 감 등을 먹은 뒤에는 곧바로 치솟질을 하는 게 좋다.[사진제공=유디치과]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한가위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추석 명절은 누구나 풍성하고 웃음이 넘치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가족과 함께 모이다보면 많이 먹게 됩니다. 과음과 과식이 이어집니다. 치아 건강에도 좋지 않는 영향을 끼칩니다.

송편과 한과는 당분과 점성도가 높은 음식으로 치아에 달라붙어 치주질환을 일으킵니다. 가을의 대표 과일인 감은 카로틴계 색소를 가지고 있어 치아변색의 위험이 있습니다. 치아에 대해 신경치료, 임플란트 치료를 받고 있다면 술을 마시면 안 됩니다.
◆송편·한과 "끈적끈적 달라붙네!"=추석에는 끼니마다 푸짐한 식사와 다양한 간식거리로 입이 즐거우면서 쉴 틈이 없습니다. 대표적 추석 간식인 송편과 한과는 달고 쫀득한 식감으로 많은 이들이 즐겨 찾습니다. 떡의 찰기와 한과에 들어가는 물엿은 당분과 점성도가 높은 음식으로 치아에 한번 달라붙으면 쉽게 떨어지지 않습니다. 입 속 세균이 증식하기에 좋은 환경을 만듭니다. 연휴동안 음식을 끊임없이 먹기 때문에 칫솔질을 소홀히 하거나 건너뛴다면 치아에 치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치석은 치주질환의 주요한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맛나는 감 "카로틴계 색소가 많네!"=가을의 대표적 과일을 꼽자면 차례상에 빠지지 않고 올라가는 감입니다. 감은 단단한 단감, 부드러운 홍시, 쫄깃한 곶감 등 다양한 형태로 먹을 수 있습니다. 남녀노소 즐기는 과일입니다. 감에는 카로틴계 색소가 많아 치아 착색의 우려가 있습니다. 치아 표면은 매끄러워 보이는데 벌집처럼 미세한 관으로 이뤄져 있기 때문에 감을 먹을 때마다 카로틴계 색소가 치아의 안쪽 층에 들어가 착색됩니다. 심한 경우 치아의 속이 노랗게 변색됩니다. 감을 먹은 뒤에는 곧바로 칫솔질을 하거나 물이나 구강 청결제로 입안을 헹궈 색소 침착을 줄여야 합니다.

◆신경·임플란트 치료 "술 마시면 안돼!"=자신이 신경치료를 받고 있거나 임플란트 치료 중이라면 당연히 술은 마시지 말아야 합니다. 술의 주성분인 알코올이 골을 흡수하고 뼈 생성을 억제하기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신경치료와 임플란트는 2~3개월 이상 기간을 두고 치료를 합니다. 치료가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술을 마시되면 치통을 유발하고 치료기간을 연장시킵니다. 기분 내켜 마신 술로 치료기간이 길어지고 돈도 들어갑니다.
박대윤 유디목동파리공원치과의원 대표원장은 "건강한 치아로 즐거운 명절을 맞이하기 위해 추석 연휴 전에 가까운 치과를 방문해 미리 정기검진과 치과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습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