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꽃놀이패’ 조세호-이재진-유병재 셀카, 자기만 사람 얼굴이라 말한 이는 누구?

최종수정 2016.09.06 19:09 기사입력 2016.09.06 19:09

댓글쓰기

조세호, 이재진, 유병재. 사진=SBS '꽃놀이패' 방송화면 캡처

조세호, 이재진, 유병재. 사진=SBS '꽃놀이패'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SBS 예능 프로그램 ‘꽃놀이패’의 이재진-조세호-유병재가 함께 셀프 카메라를 촬영했다.

5일 방송된 ‘꽃놀이패’에서는 이들이 폐가에서 밤을 보내는 모습이 전해졌다.
유병재는 이날 “사진 한 장 찍을까요?”라며 조세호와 이재진에게 제안했다. 그러자 조세호가 카메라를 들며 “이런 쓰리 샷은 처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재진은 “저만 사람 얼굴로 인식한다”고 말하는 등 셋은 화기애애하게 사진을 찍었다.

한편 이재진은 조세호에게 “과거 양배추로 활동할 때 나와 함께 인터뷰를 같이 한 적이 있다”며 “그때 내 친동생 은주를 진심으로 좋아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은지원은 “팬으로서 좋아한 거겠죠”라고 말했고, 이어 조세호는 “다른 프로그램에서 뵙겠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