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패치·한남패치 운영자 경찰에 붙잡혀…정체는 평범한 20대女

최종수정 2016.08.30 14:05 기사입력 2016.08.30 14:05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강남패치’와 ‘한남패치’ 운영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알고 보니 평범한 20대 여성이었다. ‘강남패치’와 ‘한남패치’는 각각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흥업소의 여성 종업원들과 남성 종업원들의 신상을 폭로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30일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강남패치 운영자 A(24.여)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전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월 인스타그램에 ‘강남패치’ 계정을 개설해 여성 100여 명의 사진과 신상을 올린 뒤 유흥업소 종업원들이라고 주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회사원 A씨는 모 기업 회장의 외손녀를 보며 느낀 상대적 박탈감과 질투심 때문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한남패치’의 운영자 양모(28.여) 씨 또한 비슷한 양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30일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양씨는 자신의 SNS 게정에 유흥업소 남성 종업원들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사진과 신상을 게재했다.

양씨는 2013년에 받은 성형수술의 부작용으로 심각한 우울증을 앓던 중 “나를 수술한 남성 의사처럼 겉과 속이 다른 남자들을 폭로하겠다”며 범행을 저질렀다.
A씨와 양씨가 게재한 글의 진위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경찰은 허위사실을 유포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강남패치 등 문제의 계정들은 모두 폐쇄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은 수사기관이 해외 SNS를 추적할 수 없을 것이라 착각하고 범행을 저질렀다”며 “강남패치의 공범을 쫓고 있다”고 말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