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특·광역시 중 가장 깨끗한 공기질 유지

최종수정 2016.08.26 16:49 기사입력 2016.08.26 16:49

댓글쓰기

"2011년부터 연속 5년간 미세먼지 농도 최저… 대기환경관리 ‘효과’"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지역 미세먼지 농도가 5년 연속 특·광역시 중 가장 깨끗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광역시 매년 발표하고 있는 대기질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광주지역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2006년 55㎍/㎥를 기록한 후 매년 감소하며 2011년 43㎍/㎥, 2012년 38㎍/㎥, 2013년 42㎍/㎥, 2014년 41㎍/㎥, 2015년 42㎍/㎥로 5년 연속 특·광역시 중 낮았다.

또한, 2005년부터 전국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오존 예·경보제의 경우, 2012년부터 올해 8월 현재까지 광주지역에서는 오존 경보 발령이 한차례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는 인구밀도가 높은 전국 대도시 중 공기가 가장 깨끗한 도시라는 것을 의미하며, 광주시의 대기환경관리 정책이 효과를 거둔 것으로 풀이된다.
광주지역 미세먼지 배출원은 자동차가 47%(218톤)로 가장 많고, 건설장비 공사현장 오염원이 36%(169톤), 주거, 상업 오염원이 13%(60톤), 제조업, 폐기물처리 등 오염원 4%(17톤) 순으로 자동차가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자동차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천연가스자동차 보급사업, 조기 폐차, 저공해엔진 개조, 매연 여과장치 부착 등 자동차배출가스 저감사업과 자동차 공회전제한장치 보급사업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자동차 배출가스 지도점검 강화, 노면청소차량 운영, 비산먼지 배출사업장 관리 강화 등 먼지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는 등 광주시 대기질을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김석준 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광주시는 특·광역시 중 공기질이 가장 깨끗한 환경에서 시민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대기질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