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남구민 89.3% “모바일 투표로 구정 정책과정에 참여”

최종수정 2016.08.26 14:38 기사입력 2016.08.26 14: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기자]광주광역시 남구(청장 최영호) 주민들은 마을 현안문제를 주민 스스로 해결하고, 구정 주요정책 추진과정에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기 위해 주민결정 행정시스템의 하나인 ‘모바일 투표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의향인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남구에 따르면 최근 주민자치 실현을 위해 구축된 ‘남구 모바일 투표시스템’(남구 엠보팅)의 전면 시행을 앞두고 주민결정 행정시스템 구축?운영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묻는 전자 설문조사가 실시됐다.
조사는 ‘남구 모바일 투표시스템’ 이용 신청자 522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조사에 참가한 사람은 770명(이용 신청자 14.7%)이었다.

설문조사 문항은 3가지였다.

먼저 ‘동네 정책을 주민 스스로 결정하는 주민결정 행정시스템 구축·운영 필요성’에 대해 주민 374명(48.6%)은 ‘매우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필요하다’는 응답자도 331명(43%)에 달했다.
‘모바일 투표시스템을 통해 구정 주요정책 추진과정에 참여하겠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09명(53.1%)이 ‘적극 참여하겠다’고 답했으며 ‘참여하겠다’는 응답도 225명(29.2%)에 달했다.

마지막 문항인 ‘주민결정 행정시스템을 발전시키기 위해서 가장 필요하게 생각되는 것은 무엇인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367명(47.7%)이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어 ‘정책입안 및 정책결정 과정 공개’가 265명(34.4%)으로 뒤를 이었고, ‘주민결정 대상사업 발굴’과 ‘주민결정 행정시스템 운영결과 평가’에 대한 응답은 각각 83명(10.8%)과 55명(7.1%)이었다.

남구 관계자는 “조사결과 주민 대다수가 주민결정 행정시스템 구축·운영을 긍정적으로 판단하고 있고, 모바일 투표 시스템을 통해 구정에 대한 본인의 입장을 밝히겠다고 한 만큼 주민들의 의사가 구정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모바일 투표 시스템을 잘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구는 모바일 투표 시스템을 통해 구정에 참여할 주민들의 신청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으며, 모바일 투표 시스템 홍보를 통해 투표 참여율도 높일 방침이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