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잠수함 추가건조 징후

최종수정 2016.08.26 10:25 기사입력 2016.08.26 10:25

댓글쓰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도 북한 정권 수립70주년인 2018년 9월 9일까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관을 2∼3개 갖춘 신형 잠수함을 만들라는 지시를 했다고 도쿄신문이 9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도 북한 정권 수립70주년인 2018년 9월 9일까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관을 2∼3개 갖춘 신형 잠수함을 만들라는 지시를 했다고 도쿄신문이 9일 보도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관 2∼3개를 갖춘 신형 잠수함을 만들고 있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SLBM을 개발에 성공함에 따라 위협 강도를 높이겠다는 의도다.

26일 군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구 소련의 골프급 잠수함을 들여와 2000t급 신포급 잠수함으로 개조하고 SLBM을 한 발 장착했다. 하지만 북한은 SLBM 개발을 성공함에 따라 2~3발 이상을 장착할 수 있는 잠수함개발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도 북한 정권 수립70주년인 2018년 9월 9일까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관을 2∼3개 갖춘 신형 잠수함을 만들라는 지시를 했다고 도쿄신문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작년 6월 22일 중거리탄도미사일 무수단 발사 직후 열린 과학자 등 발사에 관여한 이들과의 연회에서 신형 잠수함 제작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미 북한은 SLBM 4발 장착이 가능한 3000t급 잠수함 2척을 보유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북한 국방과학원 출신 탈북민인 한정모(가명) NK지식인연대 연구원은 NK지식인연대의 한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은 2004년과 2012년 옛 소련에서 독립한 공화국들로부터 3000t급 잠수함 2척을 사들여와 현재 함경북도 신포의 잠수함 건설기지에서 개조를 끝낸 것으로 알고 있다"며 "SLBM 4발까지 장착 가능한 이 잠수함이 건조된 것으로 안다"고 밝히기도 했다.

문제는 북한이 핵탄두 소형화를 완성해 SLBM에 장착할 경우 치명적인 전략무기로 변할 수 있다. 핵탄두 공격범위도 남한 전역은 물론 유사시 한반도 미 증원 전력이 출동하는 오키나와 등 주일 미군 기지와 B-1, B-2, B-52 전략 폭격기가 배치된 괌 기지 등을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문근식 한국국방안보포럼 대외협력국장은 "북한의 SLBM 발사가 사실상 성공함에 따라 1976년부터 잠수함을 건조한 기술을 바탕으로 잠수함 추가 건조 계획을 세울 것"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수직발사대 12개를 장착할 수 있는 가장 작은 잠수함은 중국의 6500톤급이기 때문에 그 이상의 잠수함이나 수직발사대 1개를 장착하는 2000톤 신포급 잠수함을 여러척 건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