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암군, 비브리오패혈증 감염 주의 당부

최종수정 2016.08.26 09:57 기사입력 2016.08.26 09:57

댓글쓰기

" 최근 해수온도 상승으로, 비브리오패혈증환자 발생 가능성이 높아져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영암군(군수 전동평)은 폭염이 계속되고 해수 온도가 높아지면 비브리오패혈증, 장염비브리오 등 비브리오균에 의한 감염병 발생 빈도가 높아진다며 군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균은 바닷물 온도가 15℃ 이상이 되면 증식을 시작해 20~37℃에서 매우 빠르게 증식하는 특성이 있으며, 불과 3~4시간 만에 100만 배로 늘어난다.

또한, 비브리오패혈증은 오염된 어패류를 먹거나 오염된 바닷물에 상처 난 피부 등이 닿아 감염되는 제3군 감염병으로, 치사율이 40~50%에 달할 정도로 매우 높다.

활어회, 패류 등 익히지 않고 날것으로 섭취 시 간질환을 앓고 있거나, 알콜 중독자, 당뇨환자 및 고혈압 환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특히 조심하여야 하며, 건강한 사람일지라도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이 바닷물과 접촉 시 감염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장경자 영암군보건소장은 “여름철 비브리오균으로 인한 식중독 및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질병관리본부의 예방수칙에 따라 ▲신선한 어패류를 사서 신속하게 냉장 보관(5℃ 이하)하고 되도록 당일 소비하며 ▲조리 전후에 비누 등 손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씻고 ▲어패류를 절단·조리하기 전에 흐르는 수돗물로 표면을 깨끗이 세척하며 ▲칼과 도마는 전처리용과 횟감용을 구분해 사용해야 하고 ▲사용한 조리도구는 세척, 열탕 처리해 2차 오염을 방지하고 ▲날 음식과 익힌 음식을 구분해서 보관하고 ▲수족관 물은 자주 바꾸고 내·외부를 청결하게 유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노해섭 기자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