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하균, 영화 ‘올레’ 인터뷰서 “이상형은 애교 있고 웃는 상”…딱 김고은이네

최종수정 2016.08.24 10:59 기사입력 2016.08.24 10:59

댓글쓰기

김고은 신하균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김고은 신하균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배우 신하균(42)이 김고은(25)과 열애를 인정한 가운데 공개 열애 전 인터뷰에서 이상형을 밝혀 눈길을 끈다.

24일 신하균과 김고은 소속사 호두앤유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두 사람의 열애를 인정하며 "2개월째 만남을 이어가는 중이다. 예쁘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두 사람의 핑크빛 소식이 알려지자 신하균이 오는 25일 개봉하는 영화 '올레' 인터뷰 때 이상형을 언급한 것이 주목을 받고 있다.

신하균은 인터뷰에서 "이상형은 애교 있고 웃는 상, 밝은 얼굴이 좋다"고 말했다. 김고은과의 열애 사실이 터진 이 시점에서 그의 대답은 딱 '김고은'이다.

사진=김고은 인스타그램

사진=김고은 인스타그램

당시 신하균은 김고은을 다른 에피소드에서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얼마 전 동료 배우들과 함께 스킨스쿠버를 갔었는데 함께 갔던 김고은과 김동욱 두 사람이 열애설이 났다. 사진 속에 나도 있었는데 내 얼굴이 모자이크 됐더라. 기분이 좋지는 않았다"며 에피소드를 전했다.

한편 신하균과 김고은은 17살의 나이 차를 극복하고 공개 연애를 시작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