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술안주 & 캠핑요리] Dream come ture '무말랭이 오징어무침'

최종수정 2020.01.30 14:24 기사입력 2016.08.19 11:00

댓글쓰기

‘항상 꿈을 꾸자. 꿈꾸는 일은 이뤄진다, 언젠가는! 반드시!!’ 가까이 두는 동생이 늘 기도문처럼 마음에 품고 사는 말이다. 그 굳은 믿음 덕분인지 나보다 어린 동생이지만 꿈꾸는 길을 잘 걸어가고 있고 그 길에 서서 또 꿈을 꾸며 산다. 언젠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 믿으며.


나에게도 얼마 전, Dream come true! 막연하게 그리고 있던 꿈 하나가 이뤄졌다. 지금 생각해도 떨리고 벅찬 그 꿈은 김려령 작가를 만난 것이다. 영화 <완득이>의 원작자로 더 유명한 작가를 나는 영화가 아닌 소설 <완득이>로 만났다. 책 속에 글자들은 종이 위에 얌전히 누워 있지 않고 수시로 튀어나와 내 눈앞에서 울기도 하고 싸우기도 하고 웃기도 했다. 지하철 안에서 <완득이>를 읽으며 얼마나 크게 웃었는지 이후 이 책을 지인들에게 권하면서 절대 사람 많은 곳에서는 읽지 말라고 당부도 했었다. 그렇게 살아 꿈틀대는 작가의 글이 마음에 들어 <완득이> 이 전에 발표된 글도 찾아 읽고 이후 발표되는 글들도 꼬박꼬박 챙겨 읽는 팬이 되었다. 작가의 많은 작품을 읽다가 어느 날은 문득 이 사람은 진짜 어떤 사람일까 생각이 들었다. 책날개에 실리는 프로필 사진이 꽤 오랫동안 바뀌지 않다가 몇 해 전 바뀌어 실린 사진을 보고는 무슨 일인가 싶어 괜히 아는 사람처럼 그 작가의 안부가 궁금해 질 정도였다.


그러던 중, 작가의 단편소설이 묶인 첫 소설집이 얼마 전 나왔다. 그 기념으로 출판사에서 북 콘서트 이벤트를 했는데 그 이벤트에 당첨된 것이다. 새 책이 나왔다고 해서 직접 나서서 홍보를 많이 하는 편이 아닌 편이라 그 자리가 더 특별했다. 드디어 D-day! 사진으로만 안부를 묻던 그녀를 직접 만나는 것도 가슴 떨리는 일인데 이 날 사전 질문 이벤트에도 뽑혀 직접 작가와 이야기도 나누고 책도 선물 받았다. 그런데, 이보다 더 한 꿈은 사인을 받을 때 나도 모르게 이뤄졌다. 이번에 나온 소설집과 책 한 권을 더 챙겨가 사인을 받으려는데 덤으로 챙겨 간 책 뒤에 내가 이렇게 메모를 해 놓았던 것이다. ‘2011.3.25. 김려령을 만나보고 싶다. e-mail이라도 보내볼까’ 그 메모를 보고 작가도, 나도 놀라 순간 눈이 마주쳤다.


그 때의 기분으로는 그녀의 사인회가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가까운 맥주집 찾아 시원하게 맥주 한 잔 마시며 그녀의 작품이 아닌 그녀가 사는 이야기를 조곤조곤 나누고 싶어졌다. 오랜 꿈이 이뤄진 그 날, 새로운 꿈을 보탠다.


내가 만든 안주를 사이에 두고 무말랭이 오도독 오도독 씹으며 김려령 작가와 시원한 맥주 한 잔 하고 싶다. e-mail이라도 보내볼까?


꿈꾸는 일은 이뤄진다. 언젠가는, 반드시!!


무말랭이 오징어무침
무말랭이 오징어무침

무말랭이 오징어무침

썝蹂몃낫湲 븘씠肄



주재료(2인분)

오징어 1마리, 소금 약간, 무말랭이 30g, 실파 5뿌리


양념장 재료

고춧가루 2, 액젓 1, 물엿 1, 설탕 0.3, 맛술 1, 다진 마늘 1 참기름 1, 깨소금 0.5


만들기

▶ 요리 시간 25분

1. 오징어는 껍질을 벗겨 안쪽에 칼집을 내어 채 썰어 끓는 물에 소금을 약간 넣고 데쳐 물기를 뺀다.

2. 무말랭이는 씻어 물에 담그지 말고 그대로 건지고 실파는 2~3cm 길이로 썬다.

3. 분량의 양념장 재료를 섞는다.

4. 무말랭이에 양념장을 넣어 버무린 후 오징어와 실파를 넣어 버무린다.


글=요리연구가 이정은, 사진=네츄르먼트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