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희준의 육도삼략]日,지대함 미사일로 中 서진봉쇄한다

최종수정 2016.08.22 13:42 기사입력 2016.08.15 12:14

댓글쓰기

사거리 300km 미사일 2023년 실전배치키로

일본과 영유권 분쟁 중인 중국이 동중국해 함대 전력을 강화하자 일본은 미사일 전력 강화로 대응하고 있다. 일본은 자국령이라고 주장하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열도 등의 방어를 위해 신형 지대함 미사일을 개발하기로 한 것이다. 요미우리 신문의 14일자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신형 미사일과 관련해 내년도 방위성 예산에 개발비를 포함시켜 2023년에 실전 배치하는 목표를 잡고 있다. 신문은 센카쿠 열도 주변에서 중국 해경 선박은 물론 군함까지 활동하는데 따라 장거리 공격 능력을 강화해 억지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은 신형 미사일로 이미 배치돼 있는 단거리 지대함 미사일을 보완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이 창을 강화하자, 일본은 방패 겸 창을 더욱 두텁고도 예리하게 만들고 있는 형국이다.

일본 육상자위대 88형 차량탑재형 지대함 미사일

일본 육상자위대 88형 차량탑재형 지대함 미사일



◆日, 사거리 300km 미사일 개발=요미우리에 따르면 일본이 개발하려는 지대함 미사일은 사거리 300㎞로 고체연료를 사용하며 수송과 이동이 쉬운 차량 탑재형이다. 또 GPS 등을 이용한 유도장치를 장착해 함정을 정확히 공격하는 능력을 갖춘다.

미사일은 일본에서 생산된다. 일본은 공대공 미사일에서부터 함대공, 함대지 등 모든 미사일을 생산하고 있는 자타가 공인하는 미사일 강국이다.

일본 육상자위대는 이미 지대함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미츠비시 중공업이 생산한 88식과 그것의 개량형인 최신예 12식이 그것이다.
발사차량 1대 당 발사관 여섯 개를 갖춘 88식 미사일 포대는 댜오위다오에 인접한 미야코지마(宮古島)에 배치됐고 12식은 16량이 규슈에 배치된다.

마야코지마에서 댜오위다오까지 거리는 170㎞ 정도다. 88식의 사거리가 150~200㎞ 정도여서 중국 해군 함정에는 큰 위협이 될 수 있다. 음속을 조금 밑도는 아음속의 빠른 속도로 비행하고 특히 해수면에서 5~6 m로 비행하는 이 미사일을 함정이 요격하기는 매우 까다롭다. 12식 또한 발사차량 당 6개의 발사관이 있으며 사거리가 200㎞ 정도지만 정확도가 더욱더 향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형 지대함 미사일은 사거리가 1.5배 늘어나는 셈이 된다. 차량 탑재형인 만큼 신속히 이동할 수 있는 만큼 생존성도 높다. 최신 지대함 미사일의 사거리가 늘어난다면 그만큼 중국 함정들은 미사일 사거리 밖에서 작전을 펼칠 수밖에 없다.

◆日, 미사일 왜 개발하나=일본이 사거리가 긴 미사일을 개발하기로 한 것은 중국군의 위협 증가 때문임은 두말이 필요 없다.

우선 8월 들어 일본과 중국 간 긴장 수위는 점점 높아지고 있다. 중국 해경경비함 6척이 200여척의 어선과 함께 센카쿠 열도 수역에 들어왔다. 또 외무성에 따르면, 중국은 동중국해의 가스시추 시설에 레이더를 설치했다. 중국 전투기의 접근도 잦아졌다. 2015회계연도(2015년4월~2016년3월 말) 중 일본 공군자위대는 일본 영공에 근접하거나 침범한 중국 전투기를 요격하기 위해 571차례나 긴급발진했다. 4월부터 6월까지는 199회 긴급발진했고 특히 5월 이후에는 중국군 전투기들이 일본 영공 50㎞ 이내까지 접근한 일도 있다고 일본 방위성이 14일 밝혔다.

중국군의 전력증강도 심상치 않다. 중국은 댜오위다오(일본명 센카쿠열도)를 관할하는 동해함대의 전력을 강화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 11일 저장성 저우산 군항에서 056형 신형 호위함 화이안함의 인도식을 가졌다. 중국이 독자설계한 이 미사일 호위함은 종합작전 능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은 아울러 러시아에서 직수입했거나 라이선서를 받아 건조한 4척의 소브레멘니급 구축함 중 항저우함과 푸저우함의 개량공사를 한창 벌이고 있다. 나머지 2척도 개량할 것이라고 한다. 배수량 7900t의 이들 함정은 수상전에 초점을 둔 강력한 군함이다.

일본 방위성은 다각도의 대책을 세우고 있다. 일본 열도 남부 규슈에서 대만까지 죽 늘어져 있는 류큐제도의 섬 200여개에 미사일 포대와 레디어 기지를 설치해 중국의 서진을 차단하는 자체 반접근지역거부( A2AD) 전략을 수립 중이다.

이런 차원에서 공공군자위대는 미츠비시 중공업이 면허생산한 F-15J 전천후 제공전투기로 구성된 새로운 전투비행단을 창설해 동중국에서 중국의 접근을 차단하도록 했다.

일본이 자국령이라고 주장하는 센카쿠열도의 모습

일본이 자국령이라고 주장하는 센카쿠열도의 모습



◆신형 미사일 어디에 배치되나=일본은 신형 미사일 포대를 중국 함정이 지날만한 길목에 배치할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지대함 미사일 포대 후보지로 센카쿠 열도에서 약 170㎞ 떨어진 미야코지마(宮古島), 이시가키지마(石垣島) 등을 점쳤다.

요나구니섬이 그 중에서 유력하다. 센카쿠에서 150㎞ , 대만에서 100㎞ 각각 떨어져 있는데 이미 육상자위대가 지난 3월 이 곳에 레이더 기지를 완공했다.

이 섬들은 중국의 보급로이자 서태평양에서 중국 해군력을 투사하려면 인민해방군 해군 함정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길목에 죽 늘어서 있다. 일본이 중국 해군의 발목을 잡을 수 있는 지리상의 이점을 갖고 있는 섬들이다.

일본의 영어 매체 재팬뉴스는 "새 미사일이 미야코지마와 사키시마에 배치된다면 센카쿠 북부지역을 방어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는 중국군함의 센카쿠열도 접근을 막고 분쟁을 억제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희준 편집위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