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트남 올림픽 사상 최초 사격 금메달 획득, 이면엔 한국인 박충건 감독

최종수정 2016.08.07 13:53 기사입력 2016.08.07 13:53

댓글쓰기

호앙 쑤안 빈 선수와 박충건 감독. 사진=연합뉴스 제공

호앙 쑤안 빈 선수와 박충건 감독.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베트남이 올림픽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한 이면에는 한국인 감독이 있었다.

7일(한국시간) 리우올림픽 사격 센터에서 열린 10m 공기권총 결선에서 호앙 쑤안 빈(42·베트남)이 자국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진종오(37·KT) 선수는 아쉽게 5위에 그쳤다.

베트남 사격 우승 뒤에는 박충건 감독이 있었다. 베트남 사격팀을 지도한 박 감독은 한국 국가대표 후보팀 전담 감독, 경북체육회 감독 등을 지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이후 베트남 사격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다.

베트남이 사격 부분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이례적이다. 실제로 베트남의 사격 연습 환경은 매우 열악한 편이다. 베트남에는 올림픽 같은 국제대회에서 사용하는 전자표적이 없다. 이에 베트남 선수들은 큰 대회를 앞두고 한국에서 자주 훈련한다.
박 감독은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베트남 선수들이 한국에서 훈련하면 메달을 많이 딸 수 있을 것 같다며 좋아했다"며 "한국 음식과 문화 호감도도 높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인터뷰에서 자신이 손수 지도한 선수가 금메달을 따서 기쁘다면서도 본인에게 관심이 쏠리는 데는 경계감을 보였다. 또한 진종오 선수가 메달을 따지 못한 데에 아쉬움을 표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