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바일 게임, 오락실에서 한 판 하자" 구글 플레이 오락실 오픈

최종수정 2016.07.28 14:22 기사입력 2016.07.28 14:22

댓글쓰기

국내 인디 게임사부터 외국 대형 게임사까지 다양한 장르의 게임 즐길 수 있어
4개 존에서 증강현실, 트릭아트 등 다양한 체험 가능

민경환 구글플레이 앱·게임 비즈니스 한국 총괄

민경환 구글플레이 앱·게임 비즈니스 한국 총괄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모바일 게임을 축구장보다 넓은 공간에서 즐길 수 있는 '오락실'이 문을 열었다.

구글코리아는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초대형 오프라인 오락 공간인 '구글플레이 오락실'을 공개했다. 축구장보다 더 넓은 공간(8900㎡)에서 30여개의 국내외 유명 모바일게임을 친구·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다.
민경환 구글플레이 앱·게임 비즈니스 한국 총괄은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게임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것은 물론, 게임사들도 다양한 고객들에게 의견을 받고 소통할 수 있는 거대한 놀이의 장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구글 플레이 오락실은 4개 공간으로 구성됐다. ▲무한의 계단, 슈퍼배드: 미니언 러쉬 등 쉽고 간단한 게임 위주의 캐주얼 코너 존 ▲퍼즐, 보드 등 두뇌를 자극하는 지능형 게임으로 이뤄진 브레인 배틀 존 ▲스포츠 게임을 대형 스크린으로 즐기는 액션 아레나 존 ▲슈퍼셀의 클래시 로얄을 직접 친구와 맞대결 할 수 있게 꾸며놓은 클래시 로얄 존이 마련된다.

28일 구글플레이 오락실에서 여러 사람들이 클래시 로얄을 즐기고 있다

28일 구글플레이 오락실에서 여러 사람들이 클래시 로얄을 즐기고 있다


구글 플레이 오락실에는 대형 게임 개발사의 게임 외에도 중소 게임 개발사는 물론 소규모 인원이 만들어내는 인디게임도 함께 전시됐다.
구글 플레이 오락실에서는 기존 오락실과 다르게 증강현실(AR) 등 최신 기술을 접목해 직접 몸을 움직이며 역동적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예를 들어 직접 '무한의 계단' 속 캐릭터가 돼 패드를 밟아 계단을 오를 수 있으며, 허공에 손을 휘저으며 AR 골프게임 샷온라인M을 즐길 수 있다. 스톤에이지의 경우 실제 모형 공룡을 제공해 게임 속의 캐릭터를 체험할 수 있다. 부스 한켠엔 하반기 기대작인 리니지의 모바일 버전 '리니지II: 레볼루션'을 만나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모바일 게임, 오락실에서 한 판 하자" 구글 플레이 오락실 오픈

구글플레이 오락실은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24일까지 DDP 알림1관과 어울림 광장에서 무료로 개방된다. 입장객 전원에게 기념품이 제공되며, 게임 속 미션을 수행하면 기프트샵에서 선물로 바꿀 수 있는 동전을 지급한다.

민 총괄은 "구글플레이가 추구하는 것은 게임 장르의 다양성과 세계화다"며 "구글플레이 오락실에서 사람들이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즐기고, 개발사도 이를 통해 가능성을 발견하고 세계로 나아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