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켓몬 GO, 국내 출시 여부 다음달 초 결판 난다

최종수정 2016.07.27 15:16 기사입력 2016.07.27 15:16

댓글쓰기

'포켓몬 GO' / 사진=아시아경제 DB

'포켓몬 GO'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강성민 인턴기자] 증강현실(AR) 기반 스마트폰 게임 ‘포켓몬 GO'의 국내 출시 여부가 다음달 초에 결정된다.

연합뉴스는 27일 국토교통부 관계자가 “구글의 국외 ‘지도 데이터 반출 신청’과 관련, 미래창조과학부·국토부 등 8개 부처로 구성된 ‘지도국외반출협의체’가 지난 6월 중순 1차 회의에서 의견을 정리했다”며 “다음달 초 열릴 2차 회의서 반출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우리나라가 ‘포켓몬 고’ 출시에 대해 신중한 이유는 남북 분단 상황이라는 안보 문제가 결부돼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정밀 지도를 국외 서버로 옮기는 작업인 ‘지도 데이터 반출 신청’이 승인돼야 스마트폰 구글 지도가 바탕이 되는 ‘포켓몬 고’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실제로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 6월 1차 회의 때부터 지금까지 국방부 등과 구글 사이의 견해 차이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는 반출 지도에서 군사 기지 위치를 지워야 한다는 우리 군 당국과 이것을 부당한 검열이라고 보는 구글 사이에 의견 대립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행 법규에서는 외국 업체가 지도 반출을 신청할 경우 우리 정부의 ‘지도국외반출협의체’는 휴일을 제외하고 60일 내에 반출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구글이 올해 6월1일 지도 반출을 신청함에 따라 우리나라의 국외 지도 반출 허용 여부에 대한 결정 시한은 다음달 25일까지다.
이러한 이유로 다음달 초 2차 회의에서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의견 차이가 좁혀질 수 있을지가 가장 큰 관건이다.

강성민 인턴기자 yapal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