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켓몬 고’ 여수 거문도서도 OK…고도 쪽에서 잘 잡힌대요

최종수정 2016.07.27 14:31 기사입력 2016.07.27 14:31

댓글쓰기

'포켓몬 고' / 사진 제공=아시아경제 DB

'포켓몬 고' / 사진 제공=아시아경제 DB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전남 여수시 거문도에서도 '포켓몬 고'를 즐길 수 있어 화제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강원도 속초와 울릉도, 울산시 간절곶 등에서만 포켓몬 고를 할 수 있었다.
거문도 삼산면사무소에 근무하는 신모(35) 씨는 27일 "지난 25일부터 중대본부에 근무하는 젊은 친구들이 휴대전화를 들고 돌아다니길래 확인해 보니 포켓몬 고 게임을 하는 것이었다"며 "면사무소 주변에서만 현재까지 포켓몬 캐릭터를 30여 마리 포획했다"고 밝혔다.

아직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지 않아 '포켓몬 고'를 하려고 거문도를 찾아오는 관광객들이 보이진 않지만 거문도에 거주하는 일부 젊은이들은 포켓몬 고 게임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이나 SNS에 '현재 거문도 인근 바다 위에서 포켓몬을 잡았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특히 삼산면사무소가 있는 거문도 고도 지역에서는 포켓몬이 활발하게 나타나지만 서도 쪽에는 아직까지 등장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씨는 "이유는 알 수는 없지만 면사무소 주변 인터넷이 활성화된 곳에서 주로 포켓몬을 잡을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서도 쪽은 잘 잡히지 않는다는데 서도와 동도에서도 포켓몬이 잡히는지 돌아다니며 확인해 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포켓몬 고가 거문도에서 구동되는 이유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여름 휴가철을 맞아 거문도 관광과 '포켓몬 고'를 연결해 홍보하면 더욱 많은 관광객이 거문도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수시 관계자는 "여수의 대표적 관광지인 거문도에서 포켓몬 고를 할 수 있다니 올여름 휴가계획을 생각하는 젊은이들이 거문도를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거문도는 여수항에서 오전 7시 40분과 오후 1시 40분 하루 2차례만 운항하는 배편으로 들어갈 수 있다.

한편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포켓몬 고'는 스마트폰으로 현실의 특정 장소를 비추면 화면에 포켓몬 캐릭터가 나타나고 이를 이용자가 포획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게임으로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