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가씨'·'아수라'·'밀정', 토론토영화제 초청

최종수정 2016.07.27 11:54 기사입력 2016.07.27 11:54

댓글쓰기

영화 '아가씨' 스틸 컷

영화 '아가씨' 스틸 컷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한국영화 세 편이 북미 최대 규모의 토론토국제영화제를 물들인다.

27일 영화계에 따르면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 감성수 감독의 '아수라', 김지운 감독의 '밀정' 등 세 편이 스페셜 프레젠테이션 섹션에 공식 초청됐다. 스페셜 프레젠테이션은 유명 감독이나 배우들의 신작을 소개하는 부문으로, 작품성과 상업성을 동시에 갖춘 작품들을 선정한다. 앞서 봉준호 감독의 '마더', 김지운 감독의 '악마를 보았다', 허종호 감독의 '카운트 다운' 등이 이 부문을 북미에 통해 소개됐다.
토론토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지오바나 풀비는 "아가씨는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한 베스트셀러 '핑거스미스'를 일제강점기 조선으로 옮겨와 에로티시즘이 담긴 스릴러이자 시대극으로 훌륭하게 재탄생시켰다. 아수라는 숨 막히는 스케일과 정교하게 짜인 캐릭터들의 균형에 빠져들 수밖에 없으며, 밀정은 우아하면서도 재미가 넘친다"고 설명했다.

이번 영화제는 9월8일~9월18일 열린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