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세프 대통령, 올림픽 개막식 불참…“권한대행 아래 둘째줄 앉기 싫어”

최종수정 2016.07.27 11:38 기사입력 2016.07.27 11:38

댓글쓰기

호세프 대통령, 올림픽 개막식 불참…“권한대행 아래 둘째줄 앉기 싫어”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탄핵심판 중이라 직무정지 상태인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이 다음달 5일(현지시간) 치러지는 리우 올림픽 개막식 의전 행사에 불만을 가져 불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국 BBC방송은 26일 호세프 대통령이 귀빈석 자리 배치 문제 때문에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변인은 "호세프 대통령이 귀빈석에서 테메르 권한대행보다 아랫줄에 앉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권한대행이 사실상 현직 대통령이어서 개막식 선언도 하고 제일 높은 자리에 앉게 될 것이고, 호세프는 전직 대통령들과 함께 아랫줄에 배치될 것이란 설명이다.

앞서 호세프는 프랑스 국제라디오방송 RFI와 인터뷰에서 "리우 올림픽은 룰라 전 대통령과 내가 유치하고 예산도 마련해 치르게 된 행사"라며 자신에 대한 소홀한 의전에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

호세프의 불참은 리우올림픽이 끝난 뒤 실시될 상원의 탄핵안 최종 표결을 앞두고 테메르 권한대행과 '보기 좋게' 앉아 있는 게 표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계산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테메르 권한대행이 탄핵을 주도했기에 그와 같은 행사에 참석하고, 게다가 자리까지 아랫줄에 앉게 될 경우 현재의 탄핵 정국을 정당화시켜줄 것이란 인상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호세프 대통령은 상하원의 탄핵심판 개시 결정으로 지난 5월부터 직무가 정지됐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