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분기 이후 외식산업 회복세 보일 것"

최종수정 2016.07.27 11:00 기사입력 2016.07.27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하반기 이후 외식산업이 회복세를 보일 전망이다.

2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2분기 외식산업 경기전망지수는 70.55포인트로 1분기 70.29포인트와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그러나 3분기의 경기전망은 74.23포인트로 외식업 경기가 다소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철 보양식 등 계절음식, 더운 날씨로 인한 배달음식 수요증가에 대한 외식경영주의 기대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 업종별 경기지수를 살펴보면 기타 외국식(96.34p→96.96p), 서양식(85.56p→89.26p)과 비알코올음료점(84.96p→87.39p)의 2/4분기 경기현황 및 3/4분기 전망이 가장 밝은 것으로 조사됐다.
2분기 영업실적이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던 치킨전문점의 경우, 여름철 치맥소비 확대 등을 기반으로 회복세가 가장 뚜렷(67.88p→78.11p)할 것으로 예상되며, 피자, 햄버거, 샌드위치 및 유사음식점(80.23p→87.15p)의 성장세도 지속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분기 경기가 좋지 않았던 분식 및 김밥 전문점의 경우, 경기침체가 유지될 것(69.91→72.13)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제과점업(85.33p→77.0p)의 경우도 3/4분기 경기전망이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