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 총리 "6·25전쟁 망각하면 항구적 평화 어렵다"

최종수정 2016.07.27 10:00 기사입력 2016.07.27 10:00

댓글쓰기

황 총리 "6·25전쟁 망각하면 항구적 평화 어렵다"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황교안 국무총리는 27일 "우리가 6·25전쟁의 비극을 망각한다면, 항구적인 자유도 평화도 기약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6·25전쟁 정전협정 및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정부는 6·25전쟁의 뼈아픈 교훈을 영원히 기억하면서 강력한 안보태세를 구축해 어떠한 경우에도 국민의 안위와 생명을 지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에도 북한은 4차 핵실험에 이어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무모한 도발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얼마 전에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면서 우리의 항구와 비행장에 대한 선제타격 훈련이라고 공공연히 협박했다"고 전했다.

이어 "정부는 우리의 물샐 틈 없는 안보태세와 유엔과 6·25 참전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북한이 핵무기를 스스로 포기하고 진정한 변화와 개혁의 길로 나오는 그날까지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황 총리는 아울러 "최고의 안보역량은 바로 국민통합에서 시작된다"면서 "북한은 지금 대남 선전선동과 사이버 공격 등을 통해 남남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확고한 안보태세와 함께 우리 국민의 굳건한 안보의식이 매우 중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