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동차 튜닝' 축제 2020년까지 매년 인천서 열린다

최종수정 2016.07.21 10:40 기사입력 2016.07.21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튜닝 카' 축제가 매년 인천에서 열린다.
인천시는 21일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한국자동차튜닝협회와 '2016 인천 코리아 튜닝 페스티벌'의 성공 개최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코리아 튜닝 페스티벌은 2020년까지 5년간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다. 올해 행사는 10월 6∼9일 국내외 튜닝 관련 업체 100여개가 참가한 가운데 펼쳐진다.

튠업튜닝, 드레스업 튜닝, 빌드업 튜닝 차량 등의 전시회를 비롯해 개인 소유의 튜닝카를 전시한 뒤 관람객의 호응도로 순위를 결정하는 튜닝카 선발대회가 열린다. 튜닝카 드리프트 데모런은 주행 스케줄에 맞춰 드리프트 주행을 시현한다.

또 드리프트 카 택시타임, 레이싱게임, 과학 및 어린이 안전교육, 페이스 페인팅 및 그림컵 제작, 에어바운스 놀이, K-POP 공연 등 체험 및 이벤트 행사도 진행된다.

자동차 튜닝은 성능 향상 또는 외관 개선을 위해 차량 구조나 장치를 바꾸는 작업으로 전체 시장 규모도 매년 커지고 있다. 우리나라 튜닝시장 규모는 약 5000억원으로 미국·독일·일본 등 주요 자동차 생산국과 비교해 아직은 작은 규모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번 축제는 서울 오토살롱, 오토모티브위크를 능가해 세계 최대의 튜닝 쇼인 라스베가스 SEMA와 같은 국내 최대의 자동차 튜닝, 에프터마켓 전문전시회로 꾸며질 예정"이라며 "튜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튜닝산업을 활성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