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박’ 윤상현, 4·13 총선 개입 의혹…지역구 변경 회유하며 “대통령 뜻 어딘지 안다”

최종수정 2016.07.18 21:12 기사입력 2016.07.18 17:23

댓글쓰기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 / 사진=아시아경제DB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 /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친박 핵심 인물인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4·13 총선 당시 수도권 출마를 선언한 예비후보 A씨에게 출마지역 변경을 회유하는 등 총선 공천 개입 가능성이 있는 녹음파일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친박 핵심 인물들이 공천과정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셈이어서 후폭풍이 예상된다.

18일 TV조선에 따르면 지난 1월말 새누리당 수도권 내 한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진 예비후보 A씨는 출마 의사를 밝힌 후 새누리당 친박계 핵심 인물로 알려진 윤 의원으로부터 지역구 변경을 요구하는 전화를 받았다.

녹음파일에서 윤 의원은 A씨에게 "내가 대통령 뜻이 어딘지 안다"며 "뒤에 대통령이 있다. 대통령 사람이기 때문에 빠져야(피해야) 된다"고 지역구 변경을 종용했다. 이어 서청원, 최경환, 현기환 등 친박 실세들의 이름을 거론하며 출마변경하면 '친박 브랜드'로 공천권을 보장하겠다는 약속도 했다.

윤 의원의 요구대로 A씨는 당초 출마선언 지역에서 다른 지역구로 옮겼지만 경선과정에서 떨어졌다. 윤 의원은 당시 자신의 제안을 수용하지 않으면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 사정기관 동원 가능성을 암시하는 발언도 서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은 "형 안하면 사단 난다"며 "내가 형에 대해서 별의 별 것 다 가지고 있다"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의원은 A씨의 출마지역 변경을 관철시키기 위해 친박계 실세들을 차례로 동원해가며 막후 조정 역할에 앞장선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증폭될 전망이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