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방헬기 산소공급장치 고장으로 ‘황당사고’…10세 여아 의식불명

최종수정 2016.07.18 14:07 기사입력 2016.07.18 14:07

댓글쓰기

소방헬기 / 사진=아시아경제DB

소방헬기 /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태우 인턴기자] 119 소방헬기의 산소공급장치에 문제가 생겨 어린이가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사실이 밝혀졌다.

18일 전북소방본부는 지난 7일 전주의 한 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서울 병원으로 A(10)양을 이송하기 위해 지원된 중앙119구조본부 소방헬기가 산소 공급 연결기기 결함으로 환자에게 산소가 제대로 공급되지 못 했다고 밝혔다.

폐부종에 맹장소견까지 있던 A양은 7일 오후 소방헬기로 서울에 있는 병원으로 가기위해 산소통이 장착된 이동식 침대에 눕혀진 채 옥상 헬기장으로 옮겨져 헬기를 기다렸으나 도착해야 할 헬기가 10여분 늦게 도착했다. 기다리는 동안 이동식 침대의 산소통의 산소가 떨어져 의료진은 급하게 수동식 산소 공급기로 산소를 공급하며 환자를 헬기로 옮겼다.

그러나 어찌 된 일인지 소방헬기에 있는 의료키트의 산소 공급기가 작동하지 않아 환자의 상태는 더 악화됐다.

결국 의료진은 헬기 이송을 포기하고 응급실로 환자를 이송했다. 이 여파로 A양은 자가 호흡이 불가능해 인공호흡기를 호흡기관 내에 삽관하고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A양의 부모는 다음날 고액의 응급처치 비용까지 지불하고 나서야 구급차를 이용해 서울의 병원으로 A양을 이송할 수 있었다.

사고 당일 A양을 이송하려 했던 헬기는 전북소방본부의 소방헬기가 연간점검을 위해 경기 김포의 업체에 입고된 상태여서 중앙구조본부 소속 소방헬기를 요청해 지원을 나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소방본부는 "가족들의 주장과 달리 헬기 내 산소통에는 6시간분의 산소가 있었다"며 "다만 급작스럽게 산소를 공급하는 연결기기의 기계 결함으로 산소가 새는 고장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산소공급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했다.


김태우 인턴기자 ktw103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