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진영의 와이어 투 와이어 "3억원 잭팟"

최종수정 2016.07.17 18:41 기사입력 2016.07.17 18:41

댓글쓰기

BMW레이디스 최종일 2언더파 '2타 차 우승', 정희원 6언더파 데일리베스트 2위

고진영이 BMW레이디스 최종일 우승 직후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KLPGA

고진영이 BMW레이디스 최종일 우승 직후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KLPGA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3억원 잭팟."

고진영(21)이 17일 인천 영종도의 스카이72골프장 하늘코스(파72ㆍ6623야드)에서 열린 BMW레이디스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2언더파를 보태 2타 차 우승(13언더파 275타)을 완성했다. 첫날부터 선두를 독주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다. 지난 4월 이데일리여자오픈에 이어 시즌 2승째이자 통산 6승째, 우승상금이 무려 3억원이다.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1, 3번홀의 '징검다리 버디'로 출발이 좋았고, 7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정희원(25)과 이민영2(24ㆍ한화)의 추격이 치열했던 17번홀(파4)에서 기어코 버디를 솎아내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고진영 역시 "16번홀에서 어려운 파 세이브에 성공해 자신감을 얻었다"며 "내리막이 심해 2퍼트를 생각했던 17번홀 버디가 결정적이었다"고 했다.

무엇보다 상금랭킹 2위(6억4000만원)로 올라섰다는 게 의미있다. 2라운드 12개 홀을 마치고 컨디션 난조로 기권한 1위 박성현(23ㆍ7억600만원)과 불과 6600만원 차이로 격차를 좁혔다. 박성현의 독주에 제동을 걸 유력한 대항마로 떠오른 셈이다. 고진영은 "상금랭킹 1위 보다는 매 대회 열심히 준비한다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각오를 새롭게 했다.

정희원은 6언더파의 데일리베스트를 작성했지만 2위(11언더파 277타)에 만족했고, 이민영2가 3위(10언더파 278타)를 차지했다. '일본의 넘버 1' 이보미(28)는 2013년 하이트진로챔피언십 이후 무려 2년9개월 만에 출사표를 던진 무대에서 공동 26위(3오버파 291타)에 머물러 체면을 구겼다. 셋째날 보기만 5개를 쏟아내며 5타를 까먹어 존재감이 사라졌고, 이날은 1언더파에 그쳤다.
최이진(21)의 16번홀(파3) '홀인원 대박'이 장외화제다. 16번홀(파3)에서 151m 거리의 5번 아이언 샷이 그대로 홀인돼 시가 1억9200만원 상당의 BMW 750Li xDrive 자동차라는 짜릿한 전리품을 챙겼다. 2014년 KLPGA투어에 입성해 지난해는 2부 투어에서 활동했고, 올해는 조건부 시드로 절치부심하고 있는 선수다. "홀이 보이지 않아 환호성을 듣고 알았다"며 "아빠에게 선물하겠다"고 환호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