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불황에 '짧고' '얇아진' 여름휴가…"휴가용품 중고로 사겠다"

최종수정 2016.07.15 10:50 기사입력 2016.07.15 10:35

댓글쓰기

.

.


휴가 용품 준비는 PC?모바일 등 ‘인터넷 쇼핑몰’이 절반 이상, 단일 채널로는 대형마트’가 1위
‘중고 제품으로 휴가 여행 준비하겠다’ 68%, 산과 바다에서 널리 쓰이는 캠핑 용품 선호도 높아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경기불황으로 올 여름 휴가 1인당 예산으로 10만원 이하를 쓰겠다는 소비자들이 가장 많았다. 또 3일 이하가 대다수로 여름휴가 일정을 짧게 다녀오겠다는 소비자가 늘어났다.

15일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 운영사 큐딜리온이 중고나라 모바일 앱 및 카페 회원 467명을 대상으로 ‘여름 휴가철 소비 트렌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월 상순에 한 사람당 10만원 이하 비용으로 3일 간 피서를 즐기겠다’고 가장 많이 대답했다. 휴가 일정은 짧고, 휴가 예산 봉투는 얇아진 것이다.

여름 휴가를 언제 떠날지 묻는 질문에 ‘8월 상순(1~10일)’이 38%로 1위를 차지했다. 올해 광복절이 월요일에 있어 연휴를 활용하려는 피서 전략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7월 하순(21~30일)’은 23%로 2위였다. ‘8월 중순(11~20일)’과 ‘8월 하순’은 각각 17%, 12%였다. 사람들이 많이 붐비는 시기보다는 한가한 ‘9월 이후’에 떠나겠다고 답한 비율도 10%를 차지했다.

바캉스 기간은 ‘3일 이하’가 43%로 가장 많았다. 장기 불황에 따른 팍팍한 살림이 자연스럽게 피서 일정도 단축시킨 것으로 파악된다. 휴가 기간을 ‘4일’로 잡은 비율은 28%로 두 번째로 많았다. ‘5일’과 ‘6일 이상’ 바캉스를 떠나겠다고 대답한 비율은 각각 18%, 11%였다.
피서지는 ‘국내(87%)’가 ‘해외(13%)’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한 사람당 휴가 비용은 ‘10만원 이하’가 32%, ‘10만원대’가 27% 등 10명 중 6명이 10만원 선으로 예산을 책정했다. 이 역시 여유롭지 못한 경제 상황 속에서 알뜰한 바캉스가 주류를 이루는 것으로 분석된다. ‘20만~30만원대’는 31%를 차지했으며, 한 사람당 ‘40만원 이상’ 휴가 예산을 생각한 비중은 10%였다.

휴가 용품들은 주로 ‘온라인(PC) 쇼핑몰’과 ‘모바일 쇼핑몰’에서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일 유통 채널로는 ‘대형마트’가 36%로 가장 높았으나, PC와 스마트폰 등을 합친 ‘인터넷 쇼핑몰’ 비중이 55%를 차지했다. 두 명중 한 명은 인터넷으로 휴가 여행 용품들을 준비하는 것이다. ‘백화점(6%)’과 ‘전통시장(3%)’은 비중이 작았다.

피서 기간 동안만 짧게 사용하는 제품을 합리적으로 구매하려는 소비자도 많았다. 휴가 여행 준비물을 중고로 구입할 의향이 있는 질문에 68%가 ‘중고제품으로 구입할 생각이 있다’고 대답했다.

중고로 구매할 품목으로는 산과 바다 등 휴양지에서 널리 쓰일 수 있는 ‘캠핑 용품(텐트, 간이 의자, 취사 도구 등)’이 44%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여름 액세서리 및 의류(선글라스, 원피스 등)’가 25%를 차지했으며, ‘가방류(캐리어, 백팩)’와 ‘카메라’는 17%, 13%였다.

이승우 큐딜리온 대표는 “경제 상황에 따라 피서 일정과 장소, 비용 등 휴가 분위기가 많이 달라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