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佛 니스서 트럭돌진, 비상대책반 가동"(종합)

최종수정 2016.07.15 10:27 기사입력 2016.07.15 10:12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외교부는 15일 프랑스 남부 해안도시 니스에서 군중을 향한 트럭돌진으로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한국인 피해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와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에 각각 비상대책반을 가동 중이라며 이 같이 전했다. 주프랑스 한국대사관은 니스에 영사를 급파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현지에 체류 중이던 우리 국민 가운데 일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가 있어 확인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작년 11월 파리 테러 이후 프랑스 정부는 대테러 경보단계를 공격단계(최상급)로 유지하고 있다"며 "니스 및 일대 지역에 계신 우리 국민은 신변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고, 이번 사태가 종결될 때까지 불필요한 외출은 삼가 달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해외안전여행 영사콜센터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또 사고 인근 지역에서 우리 국민 피해를 목격했거나 주변에 우리 국민 피해를 알고 있으면 주프랑스 한국대사관(+33 (0)6 8028 5396)이나 영사콜센터(+82 2 3210 0404)로 신고를 당부했다.
한편 프랑스의 혁명기념일 공휴일인 14일(현지시간) 밤 니스에서 트럭 한 대가 축제를 즐기던 군중을 향해 돌진, 최소 70명이 사망하고 100여 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