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터널', 로카르노영화제 비경쟁 초청

최종수정 2016.07.14 14:56 기사입력 2016.07.14 14:56

댓글쓰기

영화 '터널' 스틸 컷

영화 '터널' 스틸 컷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김성훈 감독의 영화 '터널'이 스위스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된다.

14일 영화제 홈페이지에 따르면 터널은 비경쟁 부문인 '피아짜 그란데(Piazza Grande)'에 공식 초청됐다. 로카르노 그란데 광장(Piazza Grande)에서 야외 상영될 예정이다. 한국영화가 이 부문에서 상영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비경쟁이지만 관객상과 평론가상을 노릴 수 있다. 함께 이름을 올린 작품으로는 켄 로치 감독의 '나, 다니엘 블레이크', 폴 그린그래스 감독의 '제이슨 본' 등이 있다.
터널은 갑자기 무너져버린 터널에 홀로 고립된 자동차 판매원 정수(하정우)의 생존을 다룬다. 그를 살리려고 고군분투하는 아내 세현(배두나)과 구조대장 대경(오달수) 등의 모습도 함께 그린다.

로카르노영화제는 한국영화와 인연이 깊다. 배용균 감독의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이 1989년 국제경쟁부문 최우수작품상인 황금표범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홍상수 감독의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가 황금표범상을, 이 영화의 주연인 정재영이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번 영화제는 다음달 3일 열린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