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에 '일본 뇌염' 경보 발령

최종수정 2016.07.11 14:58 기사입력 2016.07.11 14:58

댓글쓰기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 전체 모기밀도의 50% 이상

▲일본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

▲일본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됐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전체 모기밀도의 5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부산지역에서 채집된 모기의 하루 평균 개체수 중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전체모기의 50%이상 분류됨에 따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11일 발령한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채집된 모기는 부산지역에서 7월 7일 채집한 모기로 총 채집 모기 중 작은빨간집모기가 전체모기의 64.2%를 차지했다. 현재 바이러스 검사가 진행 중이다.

모든 모기가 일본뇌염바이러스를 가지고 있지는 않은데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렸을 경우 일부 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현재까지 올해 우리나라에서 일본뇌염 진단을 받은 환자는 없다.

올해는 지난해 보다 경보발령시기가 한 달가량 빨라졌다. 이는 5~6월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게 지속된 영향으로 추정된다.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이다.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가 있는 매개모기에 물린 사람의 95%는 무증상이거나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극히 드물게 바이러스로 치명적 급성신경계 증상으로 진행될 수 있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