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C제일銀, 'PB클러스터센터' 8개로 확장…'10억 이상' 초부유층 전담

최종수정 2016.07.11 10:14 기사입력 2016.07.11 10: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SC제일은행은 금융자산 10억원 이상 초부유층 고객을 전담하는 PB클러스터센터(Cluster Center)를 기존 2개에서 8개로 확장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SC제일은행에 따르면 플래그십(flagship)지점 역할을 하는 PB클러스터센터는 서울 지역 6개(청담·압구정·도곡·서초·종로·목동), 지방 2개(부산·대구)등 총 8개 지역에 각각 설치됐다. 각 클러스터센터는 세무·투자·보험 등 전문가들이 소속 영업점에 배치된 PB들을 지원하고, 각 클러스터센터의 고객 특성에 맞는 상품을 출시해 고객서비스 전략을 세우는 등 '거점본부' 역할을 수행한다. 또 영업점 PB고객은 소속 클러스터센터를 방문해 직접 자산관리 상담도 받을 수 있다.

SC제일은행 관계자는 "클러스터센터와 영업점의 협업을 통해 최근 증가하고 있는 초부유층 고객에 대한 전담서비스를 강화하고, PB고객들에게 특화된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각 서비스 거점을 중심으로 소속 영업점의 PB고객에게 보다 세밀하고 실질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서비스 수준과 수익성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SC제일은행은 해외채권 및 해외ETF를 거래하는 시스템 등 다양한 자산투자 인프라 구축을 위해 올해 100억 원을 선제적으로 투자해 SC그룹의 글로벌 금융상품을 순차적으로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다. 이번 PB클러스터센터 사업 시작으로 SC제일은행은 초저금리로 고민이 많아진 부유층 고객과 제휴채널(삼성카드, 신세계 등)의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솔루션을 제공한다.

PB클러스터 사업을 총괄하는 고득성 PB사업본부장은 "클러스터센터를 통해 PB들의 역량을 최대한 개발하고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등 채널의 효율성을 극대화 시킬 수 있게 됐다"며 "PB클러스터센터를 8개 지역에서 우선 실시한 후 향후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