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깨끗하면 안전"…안전처, 1부서 1청렴과제 등 내부 감찰 강화

최종수정 2016.07.11 12:00 기사입력 2016.07.11 12:00

댓글쓰기

국민안전처

국민안전처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국민안전처는 1부서 1청렴과제 추진 등 내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청렴ㆍ반부패 대책을 본격 시행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신설 2년 차에 접어든 안전처는 재난안전 정책 수립·총괄·조정 기능과 함께 소방ㆍ해경 등 집행 기능을 동시에 수행하는 메머드급 부처다. 1만명의 대규모 인력과 3조2000억원(올해 기준)의 예산을 집행해 부패 위험 요소가 많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안전처는 이에 지난 5월부터 부패 척결을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반부패ㆍ청렴 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소속 기관 감찰관 합동워크숍을 실시하는 등 '청렴결백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직원과 외부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만들어진 이번 프로젝트의 주요 핵심과제는 '1부서 1청렴과제' 추진이다. 청렴 및 반부패와 관련해 문제점 진단과 대책을 각 부서 스스로 결정해 추진하고, 감찰부서는 이를 통합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안전처는 ▲제보시스템 활성화, ▲공무원 행동강령 강화, ▲상시적인 복무감찰 및 부패행위자 처벌 강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고강도의 감찰활동도 계속 병행할 예정이다. 특히 인ㆍ허가, 단속 등 대민 업무 집중시기에는 자체 감사를 강화해 부당한 민원처리를 사전에 예방할 계획이다.
유인재 안전처 안전감찰관은 "2014년 부처신설 이후 조직 정착이 어느 정도 진행된 만큼, 이제는 체계적인 청렴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며 "'깨끗하면 안전하다'라는 청렴가치를 국민과 함께 공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