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향 사태’ 정명훈 14일 검찰 출석

최종수정 2016.07.10 17:09 기사입력 2016.07.10 17: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부장 이근수)는 오는 14일 오전 정명훈 전 서울시향 예술감독(63)을 불러 조사한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박현정 전 대표(54)의 직원 성추행·폭언 의혹 수사 결과 이를 직원들의 자작극으로 결론냈다.

이에 박 전 대표는 정 전 감독이 자신의 의혹을 사실처럼 표현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형사 고소와 아울러 민사 소송을 냈다. 정 전 감독도 이에 반발하며 무고·명예훼손 혐의로 박 전 대표를 맞고소했다.

검찰은 지난달 박 전 대표를 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한 데 이어 정 전 감독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