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상반기 ELS 발행금액 전년대비 56.6% 감소

최종수정 2016.07.07 10:20 기사입력 2016.07.07 10: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올 상반기 파생결합사채(ELB)를 포함한 주가연계증권(ELS)의 발행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예탁결제원은 올 상반기 ELS 발행금액이 20조429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47조1175억원에서 56.6% 급감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하반기와 비교해서도 31.5% 감소했다.
예탁원은 "지난해 중국발 금융위기 및 홍콩 H지수(HSCEI) 급락으로 ELS 발행시장이 위축되고 원금손실위험에 따른 불안감으로 투자자들의 이탈현상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올 상반기까지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우려까지 이어져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에 대한 위기감으로 좀처럼 회복의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상위 5개 증권사의 ELS 총 발행금액은 11조 2269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55.0%를 차지했다. NH투자증권이 ELS를 가장 많이 발행했다. 상반기 발행액은 2조6741억원으로 전체 발행금액의 13.1%를 차지했다. 미래에셋대우가 2조6092억원(12.8%)으로 뒤를 이었고 미래에셋증권이 2조688억원(10.1%)이었다.
발행형태별로 보면 공모발행이 12조8112억원(62.7%), 사모가 7조6187억원(37.3%)이었다. ELS 상환액은 15조50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2%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