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단둥서 북한 女근로자 탈출설에 파악중"

최종수정 2016.06.29 11:32 기사입력 2016.06.29 11:32

댓글쓰기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정부가 중국 단둥(丹東)의 한 기업에서 북한 여성 근로자들이 집단 탈출했다는 설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관련 사실 여부를 현재 파악 중에 있다"고 답했다.

앞서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는 단둥의 중국 기업에서 일하던 북한 여성 근로자 8명이 지난 25일 탈출해 북한 국가보위부 요원들이 현지에 급파됐다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올해 4월 초 중국에 있는 북한 식당의 종업원 13명이 탈출한 것에 대해서는 "(종업원들이) 자유 의사에서 탈북한 것이라고 확인했다"며 "정부 말을 안 믿고 누구 말을 믿겠나, 북한 말을 믿는가"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대화 공세에 대한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는 "누차 말했지만, 현재 우리의 당면 목표는 북한의 비핵화"라며 "비핵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 대화는 다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대한 정부의 피해 지원이 부족하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정부는 객관적인 실태 조사를 토대로 기업들의 피해 규모, 보험제도 등을 고려해 남북협력기금 외에도 별도의 예비비를 편성해 최대한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6월 28일까지 개성공단 근로자 201명이 위로금 신청서를 제출했다"며 "지원금에 대한 근로자들의 관심이 높고 생계 부담 해소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만큼, 차질없이 지원금이 지급되도록 조치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