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희연 교육감, 인공지능 시대 발맞춘 '혁신미래교육' 선언

최종수정 2016.06.29 15:44 기사입력 2016.06.29 14: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알파고로 대변되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응할 수 있는 미래교육을 펼쳐가겠다"고 약속했다.

조 교육감은 2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을 갖고 "시대적 변화와 함께 더 높아진 서울교육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세 가지 새로운 교육행정혁신의 중요 원칙을 세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교육감은 우선 "학교 현장에서 다양한 교육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과감한 교육정책 감축 등을 통해 학교에 여백을 주겠다"고 말했다. 학교의 자율성을 존중하고 책무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기존 교육청 주도 모든 공모사업을 폐지하고 학교 선택사업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학교가 원하는 것은 모두 지원한다'는 원칙 아래 학교당 일정금액의 자율 예산도 지원해 자발적인 학교혁신사업 추진을 돕고 1년 단위로 평가해 추가 지원 등을 검토한다.

고교 교육과정 혁신을 위한 '일반고 전성시대' 정책은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한다. 문·이과 통합에 대비한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교육과정'을 도입해 교육과정 운영 혁신을 도모한다.
교육과정 혁신을 통한 수업과 평가의 개선을 위해 다양한 교육감 승인 교과목을 신설·개발해 중학교 자유학기제 주제선택 활동과 고등학교 자유교육과정에 도입한다.

학생인권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학생인권종합계획'을 수립·시행한다. 학생노동인권 보호를 위한 안심알바신고센터를 개편하고 각종 인권침해 발생시 전문 인권조사관이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학교밖 청소년 인권을 위해 서울시와 협력 사업도 확대한다.

또 기존 서울형혁신교육지구, 마을결합형 사업 등 진정한 '교육협치'를 통해 행정의 혁신을 이루는 한편, 민간의 전문성을 정책에 접목시키는 '민간전문가제도'를 새로이 도입한다. 재능기부 등을 통해 퇴직교원들의 전문성을 활용하는 '교육인생이모작 사업'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나아가 학생과 교사, 학부모 등 학교 구성원과의 소통도 강화한다. 조 교육감은 "서울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서울교육을 옥죄고 있는 부조리한 법제도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올 하반기 대학의 공공성과 평등성을 원리로 하는 대학체제 개편안을 필두로, 여러 가지 국가 수준의 교육 의제를 사회적으로 공론화시키겠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일부 비리 사학의 반공공적 운영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선도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공정성의 가치를 교육청의 인사에서부터 실현하기 위해 능력 위주 인사 원칙을 철저히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