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머리-몸 분리 시신’ 국과수 “목 매 자살한 뒤 추락 흔적 발견”

최종수정 2016.06.27 18:53 기사입력 2016.06.27 18:53

댓글쓰기

경인아라뱃길 수색하는 경찰. 사진=연합뉴스

경인아라뱃길 수색하는 경찰.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아라뱃길 수로에서 발견된 머리와 몸이 분리된 시신에 대해 자살 가능성이 크다는 1차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27일 인천서부경찰서는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가 '목을 끈에 매달아 추락했을 때 발생하는 흔적이 시신에서 발견됐다'라는 1차 부검 결과를 알려왔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6일 오전 6시14분께 인천시 서구 경인 아라뱃길 시천교 계양 방면으로 500m 떨어진 수면에서 A(50)씨의 머리 부위가 없이 몸만 있는 시신이 발견됐고, 27일 오전 10시8분께 시신의 머리 부분이 목상교 인근 수로에서 발견됐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