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잠 부족한 한국인…아태 국가 최하위

최종수정 2016.06.27 10:25 기사입력 2016.06.27 10:25

댓글쓰기

잠 부족한 한국인…아태 국가 최하위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AIA그룹이 아시아 태평약 지역 15개국 국민들을 대상으로 ‘AIA 건강생활지수(Healthy Living Index)’를 조사한 결과 한국인의 건강생활지수는 61점으로 15개국 중 하위권인 9위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인들의 상대적 열세는 체중, 수면, 식습관, 스트레스지수 등의 지표에서 두드러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AIA그룹에 따르면 아태지역에서 건강생활지수가 가장 높은 국가는 중국(72점)이었으며, 가장 낮은 국가는 홍콩(57점)이었다. 한국은 전체적으로 9위를 기록한 가운데 수면의 경우 평균 수면 시간이 6.3시간으로 최하위인 15위로 나타났다. 한국인이 원하는 기대 수면 시간은 7.5시간이지만 실제 수면 시간은 1.2시간이 짧았다.

자녀의 수면 시간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도 한국인 응답자의 53%가 ‘자녀가 충분히 자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이는 지역 평균인 43%보다 10%포인트 높은 수치다.

체중에 대해서도 한국인들의 만족도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체중에 대한 만족도’ 질문에서 국내 응답자의 74%가 스스로 체중감량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원하는 체중감량 수치는 평균 7.2㎏였다.
‘아침 식사를 거른다’는 응답도 31%로, 지역 전체 평균보다 2배가 높았고, ‘체중감량을 위해 채소와 과일을 꾸준히 섭취한다’는 응답률 역시 40%에 불과해 지역 평균인 60%에 크게 못미쳤다.

이에 비해 한국인의 스트레스 지수는 6.6점으로 지역 평균 6.2점보다 높았다. 가장 큰 스트레스 원인으로는 가계 재무상황(81%, 이하 복수응답), 회사 업무(80%), 사회생활(67%), 개인 건강(66%) 등을 꼽았다. 개인 건강과 관련해서는 암 발병(71%)에 대한 걱정이 가장 높았다. 성별로는 남성은 위암(44%), 간암(38%), 폐암(36%)을, 여성은 위암(44%), 유방암(36%), 자궁경부암(31%) 등에 대한 불안감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AIA건강생활지수는 지난 2011년부터 시작돼 올해가 3회째이며, 올해 조사는 아태지역 15개 국가에서 18세 이상 성인 1만316명 (한국 751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인터뷰 형식으로 지난 1월 진행됐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