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이수민-김동현 엄청난 운동신경에…이광수 "못하는 게 뭐야?"

최종수정 2016.06.27 08:55 기사입력 2016.06.27 08:55

댓글쓰기

'런닝맨' 이수민 김동현.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런닝맨' 이수민 김동현.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이수민과 김동현이 '런닝맨' 멤버들을 상대로 남다른 운동신경을 뽐냈다.

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이경규 예능 어벤져스 편이 그려지면서, 예능 축구 대결이 펼쳐졌다.
이수민은 어벤져스 팀의 후반전 골키퍼로 나서 우스꽝스러운 복장을 착용한 채 경기에 임했고 상대팀의 공격에 잽싼 몸놀림으로 공을 척척 막아내면서 두각을 드러냈다. 두 번의 선방으로 날쌘 존재감을 뽐낸 것.

팀원들은 환호 속에 이광수는 "수민이 골키퍼 잘한다. 수민이는 못하는 게 뭘까"라면서 감탄했다. 심판 김흥국 역시 이수민을 향해 엄지를 추켜세웠다.

한편 격투기 선수 김동현 역시 뛰어난 운동신경으로 김종국과 세기의 대결을 보여줬다.
앞서 펼쳐진 1라운드 씨름 경기에서 김동현은 김종국과 경기를 펼치면서 자존심 싸움으로까지 번졌다. 김동현은 "너무 쉽게 이기면 재미없지 않냐"며 김종국을 도발하기도 했다.

지석진은 "종국아 너는 져도 안 창피하다"고 응원했고 김종국 역시 "그렇다. 상대는 운동선수 아니냐"고 말했다.

팽팽한 신경전 속 펼쳐진 대결에서 김동현은 전광석화 같은 유도 기술을 선보이며 김종국에 승리했다. 이에 멤버들은 "기술이 보인다"며 감탄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