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농도 미세먼지 줄인다"…인천시 2020년까지 4486억 투입

최종수정 2016.06.27 09:51 기사입력 2016.06.27 09: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는 2020년까지 4486억원을 투입, 고농도 미세먼지를 줄여나가기로 했다.

인천은 중국, 몽골 등 주변국의 영향에 의한 봄철 황사, 미세먼지 뿐만 아니라 국가 기반시설인 발전소, 공항, 항만, 수도권매립지 등이 산재해 미세먼지 관리에 불리한 여건에 놓여있다.
이에 시는 지난 3일 발표된 '정부합동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을 반영해 '인천시 제2차 대기환경관리 시행계획'을 대폭 보강,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했다.

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20년까지 애초 계획했던 예산 3325억원에 1161억원을 증액해 총 4486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지난해 기준 PM10 53㎍/㎥, PM2.5 29㎍/㎥인 미세먼지 농도를 2020년까지 PM10 40㎍/㎥ 이하, PM2.5 24㎍/㎥ 이하로 낮추고, 2024년까지는 PM10 36㎍/㎥ 이하, PM2.5 20㎍/㎥ 이하로 낮추는게 목표다.
시는 목표 달성을 위해 각 부문별로 저감 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지역내 발전소와 산업체, 공항, 항만, 수도권매립지 등 대기오염물질 총량 관리 대상 사업장을 66곳에서 75곳으로 확대하고 2020년까지 질소산화물(NOx)과 황산화물(SOx)을 2011년 대비 9425t 줄인다.

지역 배출허용기준을 강화하고자 영흥화력발전소의 친환경에너지 사용 전환 또는 1·2호기 최적방지시설 설치와 지역자원시설세 인상을 정부에 건의할 예정이다.

또 미세먼지 다량배출 경유차·건설기계·선박에 대한 관리 강화와 친환경차 보급 확대, 자동차 운행 제한과 운행차 특별점검을 적극 추진한다.

이를 위해 노후 경유차 저공해조치 대상을 16만대에서 18만2000대로 확대하고, 노후 건설기계 엔진교체 대상을 지게차, 굴삭기에 로더와 기중기를 추가해 모두 1850대를 교체할 예정이다.

등록선박 1078대에 선박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장착하도록 하고, 저공해조치 미이행 차량은 2018년부터 운행을 제한한다. 친환경차 보급(전기차 943대, 수소차 145대)과 함께 경유버스 391대를 CNG(압축천연가스)버스로 전환하는 계획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도로먼지 제거장비를 현재 70대에서 120대로 확충하고, 도로청소 정보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미세먼지를 줄인다.

도로먼지 저감 전담팀을 신설하고, 도로청소 용역 및 나대지(학교운동장) 먼지 억제사업을 확대 시행하는 한편, 직화구이 음식점을 관리해 생물성 연소 미세먼지도 줄여나갈 계획이다.

이밖에 정화능력 확보를 위해 공원·녹지 및 특색 가로수길 조성 등을 통해 2017년까지 300만 그루, 2020년까지 840만 그루, 2025년까지는 총 3000만 그루의 나무심기를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정부 특별대책 핵심과제별 세부 이행계획이 확정되면 이를 인천시 종합대책에 보완·반영해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