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홈쇼핑, 3000억 프리미엄 김치 시장 공략…숭침채 국내 첫 론칭

최종수정 2016.06.22 08:36 기사입력 2016.06.22 08:36

댓글쓰기

윤미월 명인 배추 통김치 판매
현대百, 고급 김치 매출 비중 65% 차지

현대홈쇼핑, 3000억 프리미엄 김치 시장 공략…숭침채 국내 첫 론칭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현대홈쇼핑이 19세기 말 조선시대 요리책 시의전서에 나온 김치 '숭침채'를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현대홈쇼핑은 윤미월 명인의 배추 통김치 숭침채를 국내최초로 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존에는 윤미월 명인이 일본에서 운영하고 있는 한식당에서 비정기적으로 VIP 손님들에게 제공했던 것을 국내에선 처음으로 상품화 한 것이다.

현대홈쇼핑이 프리미엄 김치 시장에 뛰어든 배경은 약 3000억원으로 추산되는 국내 가정용 김치 시장에서 프리미엄 김치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고급 김치 수요가 높은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과 무역센터점의 지난해 김치 매출 중 65%가량은 프리미엄 김치다. 한 대형마트에서도 매출 비중이 약 15% 정도 차지해 2013년 대비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숭침채는 조선후기 대표적인 조리서 시의전서에 소개된 김치로, 전복·낙지 등을 속으로 활용하는 프리미엄 김치를 뜻한다. 전통 숭침채로 식품 명인이 된 윤미월 명인은 도쿄 긴자에서 3년째 미슐랭 가이드에서 별 두 개를 받은 정통 한식당인 ‘윤가’의 오너 셰프로도 유명하다. 국내에서 미슐랭 별과 식품명인을 동시에 받은 사람은 윤미월 대표가 유일하다.

윤미월 명인의 숭침채는 조선시대 조리서에 나온 전통 방식을 그대로 재현해 만드는 만큼 김치를 만드는데 필요한 식재료 모두 100% 국내산을 사용했다. 대표적으로 전복은 완도, 낙지는 고흥, 배추는 순창, 고춧가루는 영양, 황석어젓은 창원 등 식재료별로 유명 산지의 원재료를 공수해 오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숭침채는 다른 김치와 달리 황석어 젓갈을 달여서 거른 후 사용하고, 걸러진 살은 다져서 김치 양념으로 사용하는 등 각종 고급 해산물을 활용해 깊고 풍부한 맛이 일품이다”며 “100% 국내산으로 만들기 위해 판매 물량만큼 원재료 공수에만 약 3개월의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현대홈쇼핑은 23일 오후 5시40부터 한 시간 동안 윤미월 명인이 직접 출연해 숭침채 조리 시연과 어울리는 음식 팁 등을 알려주는 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판매가격은 4만9900원(5kg)이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