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캐머런 총리 "금요일, 영국에 글로벌 투자자 몰릴 것"

최종수정 2016.06.22 06:30 기사입력 2016.06.22 06:30

댓글쓰기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사진=블룸버그 제공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사진=블룸버그 제공


[아시아경제 뉴욕=황준호 특파원]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오는 23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찬반 국민투표를 앞두고 대국민 호소에 나섰다.

캐머런 총리는 이날 파이낸셜타임스 인터뷰를 통해 "(브렉시트 찬반이) 초박빙"이라며 "누구도 결과를 예상하기 어렵다"고 운을 뗐다.

캐머런 총리는 "영국 국민들이 유럽연합(EU) 잔류를 선택한다면 즉각적인 경제적 이득을 보는 것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투자에 따른) 잔류 배당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브렉시트 투표가 끝난 24일에는 기업과 투자자들, 일자리 창출자들은 영국이 (잔류) 결정을 내렸다. 영국으로 돌아가자. 그곳은 비즈니스를 하기에 매우 좋은 곳이니 고용과 기회를 창출하자라고 생각하게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특히 캐머런 총리는 브렉시트에 찬성하는 의견이 많은 장년층에게 "아이들과 손주들의 꿈과 희망을 생각해봐라"라며 호소하기도 했다. 이어 "브렉시트로 결정되면 이는 돌이킬 수 없는 결정이 될 것"이라며 "우리의 결정이 미래의 영국인들이 책임져야할 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캐머런 총리는 자신이 속한 보수당 일부 의원들이 잔류 쪽이 가까스로 승리할 경우 계속해서 브렉시트를 위해 싸울 것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이번 국민투표로 이 문제(브렉시트)는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캐머런 총리는 만약 브렉시트 찬성으로 결론이 난다면 리스본 조약의 제 50 조를 활성화해 EU와 출구의 협상을 "빠르게"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렉시트를 찬성하는 보수당 정권의 마이클 고브 법무부 장관 등이 브렉시트를 천천히 진행해야 한다고 밝힌 것과 반대되는 얘기다.

마지막으로 캐머런 총리는 투표에 대한 승리를 확신하며 영국 내 1200여개 기업 리더들이 브렉시트가 "경제를 불확실하게 만들 것이며 고용에도 위협이 된다"고 서명한 서한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좀 더 많은 기업들이 결정에 따르지 않은 것은 실망스러운 부분"이라고 답했다.


뉴욕=황준호 특파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