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밀양·가덕도 신공항 무산…與, 영남發 후폭풍에 긴장

최종수정 2016.06.21 17:04 기사입력 2016.06.21 16:48

댓글쓰기

TK·부산 모두 불만…당 분열로 이어질까 전전긍긍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새누리당이 영남권 신공항 무산에 따른 후폭풍에 긴장하고 있다. 밀양과 가덕도가 아닌 김해공항 확장으로 최종 결론나면서 최악의 상황은 피한 것 아니냐는 분위기가 대세지만 대구경북과 부산 모두 여전히 불만이 팽배한 상태다.

새누리당 부산지역 의원들은 공식적으로는 정부의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 발표에 대해 정부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최선의 선택인 가덕도가 배제됐다는 점에서 "죽도 밥도 아닌 결정"이라는 날선 비판이 나오고 있다.
부산시당위원장인 김세연 의원은 "장기적으로는 화물 및 장거리 국제노선 운영을 위해서는 24시간 소음 없이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는 공항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김해공항 확장과 관련해 정부는 지난해 3차례 용역을 통해 안전과 소음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며 이번 결정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명했다.

대구ㆍ경북 의원들은 이번 결정에 더욱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윤재옥 새누리당 의원은 정부의 동남권 신공항 발표 직후 "영남지역민들의 기대가 컸지만 대단히 실망스런 발표를 보여줬다"며 "민심을 잘 수렴해서 향후 대응방안 결정하겠다"고 반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새누리당이 긴장하는 것은 이들 지역 불만이 점차 커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특히 이 지역은 여당의 텃밭이라는 점에서 자칫 당과 대통령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특히 후폭풍을 차단하기 위한 당근책을 마련하기도 쉽지 않다. 양쪽 모두 불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은 셈인데, 한쪽만 지원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당 관계자는 "정책위의장은 TK출신이고 원내수석부대표는 PK인데, 정책을 추진한다면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하냐"면서 "민심수습을 위한 정책을 선보일 여건이 안된다"고 말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를 비롯해 당 대변인이 공식적으로 "대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논평한 것도 신공항 갈등이 또 다른 분열을 야기할 수 있다고 보고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목적이 강하다.

한 당직자는 "정부의 발표가 객관적이고 공정하다고는 하지만 정무적 판단이 상당부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당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수용할 수밖에 없지 않겠냐"며 양 지역의 대승적 수용을 촉구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