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기의 롯데] 롯데케미칼 前간부 구속영장····수사 착수 후 처음

최종수정 2016.06.21 15:33 기사입력 2016.06.21 15: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검찰이 롯데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에 착수한 이래 첫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은 21일 롯데케미칼 전 임원 김모씨에 대해 증거인멸 및 조세포탈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는 압수수색 전후 롯데케미칼의 핵심 자료를 은폐·은닉하는데 가담하고, 롯데케미칼이 계열사간 내부거래 등을 통해 거액의 세금을 탈루하는 데 관여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검찰은 전날 참고인 신분으로 김씨를 불러 조사하다 피의자로 신분을 전환하고 긴급 체포했다.

검찰은 김씨를 상대로 그룹의 컨트롤타워격인 정책본부 등 윗선에서 증거인멸을 지시했는지 등을 추궁하고 있다. 김씨는 재직 중 롯데케미칼 재무 파트에서 근무했다고 한다.

검찰은 지난 10일과 14일 롯데그룹에 대한 1·2차 압수수색 과정에서 조직적인 증거은폐·인멸 정황을 포착했다. 주요 임원 사무실의 서랍·금고가 텅 빈 채 발견되는가 하면, 자료삭제 전문프로그램을 동원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전산자료를 파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롯데케미칼은 그룹 주요 비자금 조성 수원지 가운데 하나로 지목돼 왔다. 해외 원료 수입 과정에서 일본 롯데물산 등 계열사 '끼워넣기'로 거래 대금을 부풀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 일면서다.

롯데케미칼은 이를 '정상 거래'라고 해명·반박했으나, 검찰은 추가 소명이 필요하다 보고 일본 롯데물산의 자금·거래 내역을 제출토록 요청했다. 검찰은 필요하면 일본 사법당국과 공조해 직접 자료를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