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신바예바 "오륜기 달고 올림픽 뛸 생각 없다"

최종수정 2016.06.21 12:31 기사입력 2016.06.21 12:31

댓글쓰기

이신바예바 "오륜기 달고 올림픽 뛸 생각 없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미녀새' 옐레나 이신바예바(34·러시아)가 오륜기를 달고 올림픽에 나설 수 있다는 국제육상연맹(IAAF)의 결정에 정면으로 반기를 들었다.

이신바예바는 21일(한국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러시아 사람이다. 러시아는 내전에 시달리지도, 올림픽에 보이콧하지도 않았다. 러시아기를 두고 오륜기를 달고 올림픽에 나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IAAF는 1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무더기로 금지약물 양성 반응이 나온 러시아 육상 선수들의 육상 국제대회 출전 금지 처분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금지약물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은 선수에 한해 국제대회 참가를 허용했다. 대신 조건을 달았다. 러시아 국기가 아닌 오륜기를 달고 나와야 된다고 했다.

러시아 육상 선수들은 반발했다. 금지약물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은 선수들에 대한 인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 여자장대높이뛰기 스타 이신바예바도 같다. 그는 IAAF를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이 문제에 대해 제소할 계획이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