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혈통 속이고 6관왕…첼시 리 사기극에 놀아난 한국 여자농구

최종수정 2016.06.16 09:38 기사입력 2016.06.16 09:09

댓글쓰기

첼시리

첼시리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KEB하나은행 입단 초기부터 혈통 논란을 낳았던 첼시 리(27)가 결국 서류를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는 조사 결과 첼시 리 측이 KEB하나은행에 제출한 서류 중 자신과 아버지의 출생증명서가 위조됐다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
첼시 리는 외국인 선수와 다름없는 체형과 파워 그리고 검은 피부에서 한국계라는 것을 느끼기 어려워 늘 혈통논란이 있어왔다. 이런 가운데 경기당 평균 15.2점을 넣고 10.4개의 리바운드를 잡으며 득점과 리바운드, 신인상 등을 휩쓸었다.

첼시 리 측은 친할머니가 한국인이라 주장하며 해외 동포 선수 자격으로 WKBL에 입성했다.

KEB하나은행과 한국여자농구연맹(WKBL)도 수차례 검증 절차를 거친 끝에 첼시 리 측이 제출한 서류를 인정한 바 있다.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자 한국여자농구연맹은 충격에 빠졌다.

KEB하나은행도 외국인 선수 적용을 받지 않은 첼시 리를 앞세워 준우승을 차지했다.

KEB하나은행은 사과문을 발표하고 문서 위조가 최종 사실로 밝혀질 경우 구단주가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