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외선·미세먼지 ‘극성’…피부보호 화장품 출시·특허↑

최종수정 2018.08.14 21:15 기사입력 2016.06.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뙤약볕과 함께 내리 쬐는 자외선, 최근 들어 잦아진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으로 여름철 피부 관리는 현대인의 필수덕목이 돼 가고 있다.

또 이를 반영한 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외부환경(오염물질)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화장품의 출시 및 특허출원도 두드러지는 요즘이다.

13일 특허청에 따르면 자외선 차단과 관련된 특허출원은 2006년 1월~2016년 5월 총 452건(내국인 출원 69.7%)으로 집계된다.

이 기간 출원된 자외선 차단제의 기술별 동향은 자외선 차단 성분의 출원(63.1%)과 제제 또는 제형 관련 출원(36.9%)이 주류를 이루는 양상이다.

출원된 제품의 주성분은 ▲천연물 유래 성분 ▲무기 화합물 ▲유기화합물 또는 무·유기 혼합물 순으로 나타났고 백탁현상 등이 개선된 제제, 스프레이, 스틱, 쿠션 등 편의성을 고려·개선한 제형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파악된다.
미세먼지가 이슈화 되면서 이와 관련된 제품 및 특허출원도 늘었다. 미세먼지를 차단 또는 제거, 미세먼지로 인한 피부 손상을 개선할 목적으로 개발된 화장품의 출원은 2008년~2013년 매년 1건 내외를 유지하다가 2014년 5건, 2015년 10건, 올해 1월~5월 7건이 출원되는 등 가파른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는 미세먼지의 유해성에 대한 우려가 고조, 화장품 업계의 새로운 트렌드를 형성하면서 두드러진 현황으로 풀이된다.

안티폴루션 화장품의 연도별 국내 특허출원 동향 그래프. 특허청 제공

실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글로벌 보건산업동향에서 2011년~2013년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티폴루션 뷰티 및 퍼스널케어 제품 판매량은 40%가량 증가, 미세먼지에 따른 화장품 업계의 지각변동을 가늠케 하기도 한다.

해당 제품군의 유효성분은 ▲식물유래 성분(61.5%) ▲무기 성분(11.5%) ▲전하를 띄는 성분(11.5%) ▲기타 성분(15.4%) 등이 꼽히며 출원인 비중은 국내 기업(77%), 개인(19%), 대학(4%)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안티폴루션 화장품(미세먼지 차단 또는 제거 제품군)은 자외선 차단효과를 인증하는 자외선 차단제와 달리, 화장품법상 기능성 화장품에 해당하지 않아 별도의 인증 기준이 존재하지 않아 소비자 스스로 제품 성능을 신중하게 살펴보는 게 중요하다는 게 특허청의 설명이다.

특허청 신경아 바이오심사과장은 “최근 개발·출시된 화장품은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며 “자외선과 미세먼지, 오존 등 환경요인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화장품을 연구개발하고 이를 지식재산권으로 보호한다면 해외에서 불고 있는 ‘K-뷰티’ 열풍도 꾸준히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