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친환경 에너지 타운 조성…‘소똥 화력발전’ 미세먼지↓

최종수정 2018.08.14 21:15 기사입력 2016.06.13 09: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충남) 정일웅 기자] 충남지역에 폐기물 에너지화 시설이 건립되고 에너지 자립 펜션 등지에 태양열과 지열을 공급, 난방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된다.

충남도는 환경부와 산업자원부의 ‘친환경 에너지 타운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보령시에 ‘폐기물 에너지화 시설’, 서산시에 ‘에너지 자립 펜션’을 각각 건립한다고 13일 밝혔다.

친환경 에너지 타운 조성사업은 환경기초시설 등 주민기피 시설을 활용해 태양광, 바이오 가스 등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이를 통해 얻어지는 혜택을 주민에게 환원, 에너지 문제와 주민민원을 동시 해결할 수 있게 한다.

이중 보령시는 보령과 인근 시·군 축산농가에서 발생한 가축분뇨를 수거(1일 80톤 규모)해 악취를 제거하고 건조하는 과정을 거쳐 고형연료를 생산한 후 보령화력에 판매하는 구조로 폐기물 에너지화를 꾀한다.

기존에 비용을 들여 처리하던 가축분뇨가 에너지로 전환돼 새로운 수익모델을 창출하는 형태다.
이를 위해 도는 2018년까지 화력발전 온배수열 활용시설과 고형연료화 시설, 가축분뇨 공공처리 시설 등을 주교면 고정리와 오천면 오포리 발전소 부지 내에 설치할 예정이다.

이 사업에 투입될 예산은 총 53억9900여만원으로 추산되며 사업화가 가시화 될 때부터는 보령지역 내 연간 가축분뇨 처리 예산 5억원 절감과 연간 11억3000여만원에 이르는 고형연료 판매수익이 창출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특히 도는 그간 버려지던 온배수를 활용, 운영비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부가적으로 거둘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보령화력에 판매되는 고형연료는 지역 내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배출량 저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총 9억1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서산시 대산읍 웅도리에 건립될 예정인 친환경 에너지 타운은 폐교를 리모델링한 에너지 자립 펜션과 주민 공동작업장에 태양광과 풍력으로 생산한 전기(1일 127㎾)를, 태양열과 지열로는 난방을 공급하는 내용을 골자로 시행된다.

이와 함께 도는 인근에 둘레길을 조성하고 태양광 LED 가로등 30개를 설치, 웅도리를 친환경 관광 마을로 조성한다는 복안이다. 이는 연간 5000만원대의 주민소득과 일자리 창출과도 직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 관계자는 “보령과 서산이 치열한 경합 끝에 환경부와 산업부의 공모사업에 나란히 선정되는 성과를 올렸다”며 “도는 공모선정에 따라 새로운 주민소득을 창출, 복지수준을 끌어올리는 한편 환경·에너지 문제를 해소해 나가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