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아프론테크, '2016년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 대상기업 선정

최종수정 2016.06.10 14:22 기사입력 2016.06.10 14: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상아프론테크 는 ‘2016년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 지원 대상기업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월드클래스 300 프로젝트’는 국내 중견, 중소기업 300개를 2020년까지 세계적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중소기업청과 산업통산자원부에서 추진하는 프로젝트이며 올해는 상아프론테크가 포함됐다.
정부는 기업들이 R&D(연구·개발) 외에 인력, 자금확보, 마케팅, 해외진출까지 포함해 종합적으로 성장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측면지원한다. 정부는 기업들이 R&D(연구·개발) 외에 인력, 자금확보, 마케팅, 해외진출까지 포함해 종합적으로 성장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들은 5년간 최대 75억 원의 연구개발(R&D)자금을 지원 받는다. 뿐만 아니라 해외마케팅, 미래 전략 수립, 인력채용, 금융, 기술 개발 등에 대해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무역보험공사, 수출입은행 등 22개 기관의 각종 지원 및 혜택을 받게 된다.

상아프론테크는 국내 최대의 불소수지 가공 전문 기업으로서 핵심 산업의 고기능성 소재 개발 및 부품 생산에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또한 매년 새로운 신규사업에 진출하여 다양한 사업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이상원 대표는 "이번에 개발된 멤브레인도 유관 기관의 지원 아래 성공적으로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나날이 발전하는 소재기술 분야에서 상아프론테크가 선도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끊임없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