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제문 소속사, 음주운전 인정…“변명의 여지없이 깊이 자숙”

최종수정 2016.06.08 06:50 기사입력 2016.06.08 06:50

댓글쓰기

윤제문. 사진=연합뉴스

윤제문.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음주운전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배우 윤제문(46)씨가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 입장을 내놨다.

서울서부지검 형사2부(김철수 부장검사)는 서울 마포경찰서로부터 음주운전 혐의로 윤씨가 불구속 입건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달 23일 오전 7시께 서울 신촌의 한 신호등 앞 도로에서 윤씨가 음주운전을 하다 자신이 몰던 중형 세단 안에서 잠든 채 적발됐다고 7일 밝혔다. 당시 윤씨는 혈중 알코올 농도가 면허 취소 수준인 0.104%에 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윤씨는 영화계 인사들과 회식을 하고 귀가하던 길이었다고 진술했다.

이에 윤씨 소속사인 나무엑터스는 사건이 알려지자 이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윤제문씨가 지난달 23일 자신의 차 안에서 잠이 들어 오전 7시 경찰에게 발견됐고, 관할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조사 과정에서 윤씨는 음주 사실을 인정했고, 서울 서부지검으로 사건이 송치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씨가 “이번 일에 대해 변명의 여지없이 깊이 자숙하고 있다”며 “물의를 일으켜 실망을 안겨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한다”고 밝혔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