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제도 방문한 김종인 "조선산업 구조조정, 야당으로서 철저히 감시하겠다

최종수정 2016.05.23 11:13 기사입력 2016.05.23 11: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거제(경남)=홍유라 기자]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23일 경남 거제도를 방문해 대우조선해양 근로자들로부터 구조조정에 대한 입장을 청취했다. 김 대표는 정부의 구조조정 과정에서 노조의 입장을 들은 뒤 야당의 대응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대우조선해양 노조 집행부 간담회에서 "전반적으로 조선산업이 불황에 빠져서 스스로 생존을 과연 할 수 있느냐 이런 염려가 되기 때문에 구조조정 이란 말이 나오지 않았나 생각한다"면서 "구조조정은 여러 측면에서 복합적으로 이걸 검토하지 않으면 제대로 된 구조조정이 이뤄질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야당의 입장에서 현실적으로 우리가 가질 수 있는 정책적 수단은 하나도 가진 게 없다"면서 "앞으로 정부가 구조조정 해나가는데 있어서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어떤 측면에서 해야할 지 심도있게 찾아내기 위해서 방문했다"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현시한 대우조선해양 노조위원장은 현재 위기 상황과 관련해 "기간 맞춰서 제때에 인도가 된다면 충분히 겪어낼 수 있는 그런 경쟁력 수준"이라며 "실제 해양플랜트 등 물량을 해낼 수 있는 것은 대한민국 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 노조위원장은 "조선산업은 사양 산업이 아니다"며 "정책을 입안하거나 정부가 조율을 할 때 사양산업이라고 오판을 하게 되면 오히려 경쟁국이라고 할 수 있는 중국으로 넘겨주는 계기가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구조조정 문제와 관련해 "조선산업에 종사하는 구성원들과 노동자, 회사관계자, 정부, 관료, 정치권, 학자 등이 협의체를 구성해서 논의를 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논의 구조 없이 일방적 밀어붙이기 방식은 잘못된 방식"이라고 밝혔다.

김상수 대우조선해양 부노조위원장 역시 구조조정이 진행될 경우 숙련 노동자들을 읽헤 되어 이후 호황이 왔을 때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김 부노조위원장은 "조선산업은 사이클 있어서 유가상승 등이 되면 반드시 호황이 되는 산업인데 (구조조정을 하면) 호황일 때 사람이 없어서 일할 수 있는 여건이 안된다"고 말했다.
이날 김 대표는 대우조선해양과 관련해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산업의 고용형태, 포트폴리오 구성 등에 대해 질의했다. 최운열 더민주 정책위원회 부의장은 이 자리에서 해고식의 구조조정 대신 근로시간 단축방안 등을 수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묻기도 했다.

김 대표는 마무리 발언을 통해 "노조에서 말씀 해주신 것들을 참조해 정부가 구조조정 해나가는데 과연 어떤 청사진을 제시하고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야당으로서 철저한 감시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