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회의사당역 3·4번 인근 1000㎡ 가로정원 조성

최종수정 2016.05.23 07:07 기사입력 2016.05.23 07:07

댓글쓰기

지난해 2·5번 출구 인근 1000㎡ 조성에 이어 추가 확충...휴게데크, 등의자 등 설치와 녹지 조성으로 편의시설 및 휴게공간 늘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하는 유동인구가 많은 국회의사당역 출입구 주변이 삭막한 느낌의 보도공간이 아닌 머물고 휴식하고 즐길 수 있는 쾌적한 정원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는 6월까지 시비 약 2억2000만원을 투입해 9호선 국회의사당역 출입구 인근 1000㎡를 ‘가로정원’으로 조성한다.

사업대상지는 국회와 각종 업무시설이 밀집돼 지하철 이용객만 하루 4만~5만여 명에 이르고 33개의 버스 노선이 지나는 등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곳이지만 가로수는 몇 그루에 불과, 이용객들을 위한 쉼터와 편의 공간도 부족한 실정이었다.

이에 구는 지난해 2·5번 출입구 인근 1000㎡를 가로정원으로 조성한데 이어 올해는 3·4번 출입구 주변 1000㎡를 추가적으로 가로정원으로 조성해 국회의사당역 인근 보도를 꽃과 나무, 사람이 어우러진 자연친화적 휴게공간으로 변모시킨다는 계획이다.
가로정원 조성 후 투시도

가로정원 조성 후 투시도


실제로 국회의사당 2번 출구를 자주 이용한다는 영등포구 주민 최모 씨는 “지난 여름부터는 사람들을 만날 때나 버스를 기다릴 때 나무 그늘이 있고, 편히 앉아 쉴 수 있는 의자가 생겨 좋다”며 “곳곳에 이런 공간이 더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덧붙였다.

올해도 이런 정원 조성 확충을 위해 통행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내에서 보도블롤 일부를 걷어내고 휴게데크, 녹지, 평의자, 앉음의자 등을 설치한다.
녹지는 ▲느티나무 2종 48주 ▲회양목 등 6종 6460주 ▲꽃잔디 등 10종 2만5220본을 심어 조성한다. 휴식공간을 위해 ▲평의자 14점 ▲앉음의자 2개소 ▲휴게데크 2개소 등도 설치한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6월 공사가 완공되면 단순 통행로에 불과했던 국회의사당 지하철역 인근이 집 정원처럼 꾸며져 누구나 잠시 쉬어갈 수 있는 편안하고 자연친화적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며 “주민들에게 심리적 안정감을 주고 소통의 쉼터를 제공함과 동시에 도시경관도 개선할 수 있는 가로정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